롯데건설, 남부발전과 해외발전사업 MOU체결
롯데건설, 남부발전과 해외발전사업 MOU체결
  • 이승호 기자
  • 승인 2010.06.1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건설(사장 박창규)은 18일 한국남부발전(사장 남호기)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해외 발전사업 협력관계를 위한 MOU’ 및 ‘요르단 알 카트라나 발전소 시운전 용역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행사는 해외 전력시장에서 새로운 프로젝트를 수주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체제를 구축하고, 양사가 참여하고 있는 ‘요르단 알 카트라나 발전사업 프로젝트’의 시운전 용역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요르단 알 카트라나 발전사업 프로젝트’는 요르단 정부의 에너지광물자원부(MEMR, Ministry of Energy & Mineral Resources)가 발주한 373MW 규모의 가스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사업으로 롯데건설은 발전소 건설의 EPC(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설계·건설·시공)를, 남부발전은 발전소 정비 및 운전사업(O&M, Operation & Maintenance)을 맡고 있다.

현재 사업공정이 약 78% 진행된 상태로 남부발전은 이번 롯데건설의 사업제의로 약 250만불 규모의 시운전 용역을 맡게 됐다. 

롯데건설 플랜트사업본부 관계자는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남부발전과의 ‘WIN-WIN' 전략으로 해외사업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