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살리기 사업에 1조 4천억원 투자
한강살리기 사업에 1조 4천억원 투자
  • 선병규 기자
  • 승인 2010.04.05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본류 및 남한강, 북한강 일부 구간 사업전개

수도권 시민의 젖줄인 한강 살리기 사업에 1조 3,859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된다.

사업구간은 한강본류, 남한강 및 북한강 일부 구간이며 오는 2011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5일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한강 살리기 사업'은 홍수피해 방지를 위한 제방보강(93km)과 하도정비(4500만㎥)를 추진하게 된다.

강변 저류지(여주) 1개소와 용수 확보를 위해 이포보, 여주보, 강천보 등 다기능 보 3개소를 설치하고, 이를 이용한 소수력 발전소도 조성키로 했다.

또한 생태계 복원을 위한 하천환경정비(136km)와 함께 각 보 설치구간에는 어도(3곳)가 설치된다. 자전거 도로(136㎞)와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체육시설과 수상 레포츠 시설, 물놀이장, 공원, 생태관찰대 등의 문화레저시설이 조성된다.

'한강살리기 사업'은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서 직접 시행하는 T/K공사(3, 4공구)와 일반공사(9공구), 경기도 건설본부에서 위탁 시행하는 일반공사(1, 2, 5공구) 및 수자원공사에서 시행하는 T/K공사(6공구)로 구분된다.

가평군 관내 북한강정비가 포함된 한강살리기9공구사업은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서 지난 2009년 11월에 발주해 대림건설 외 2개 업체에서 2011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업내용은 양평 두물머리에서 가평·강원도계까지 54.2km구간을 8개지구로 나눠 관리용도로(19.9km) 하천환경정비(28.7km), 제방보강(8.4km)등이 있다.

가평군 관내에는 가평, 달전, 삼회, 대성 1·2지구등 5개지구를 대상으로 하천연안에 일정폭의 수변생태벨트를 조성하게 된다. 산책로와 자전거도로 등의 개설로 가족과 연인 그리고 동료들이 함께할 수 있는 복합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 한 관계자는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한강유역은 문화가 흐르는 친환경생태하천으로 조성돼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