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터뷰 > 정책인터뷰
[인터뷰] 국토부 박영수 철도안전정책관 "사람·현장 중심 철도안전 확보 만전"2조 5천억 투자 노후 인프라 개선 등 철도차량부품산업 육성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6  08:0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인터뷰] 국토교통부 박영수 철도안전정책관
"사람·현장 중심 철도안전 확보 만전"

차량 안전, 부품 품질이 좌우… 글로벌 부품시장 개척 지원
기술 고도화로 해외진출 강화·미래 선도형 원천기술 개발 집중

   

“철도는 국민 생활과 밀접하고, 안전은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만큼 ‘철도안전’은 사람과 현장을 중심의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국내 철도의 안전을 총망라하는 국토교통부 박영수 철도안전정책관은 힘찬 포부다. 

철도 개통 이후 시설 및 차량의 안전을 담당하는 그는  철도부품 국산화 추진을 비롯한 관련 산업 육성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에도 남다른 의지를 나타냈다.

박 국장은 “국내 철도안전은 유럽의 철도 선진국들과 어깨를 견줄 정도로 높아졌다. 그러나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국토부는 철도안전을 높이기 위해 철도 대형사고 제로(Zero)화뿐 아니라 최근 3년 대비 사고는 15%, 사망자는 5% 각각 감축하는 것을 올해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안전 인프라 투자를 늘리고, 현장에서 자발적 안전관리체계를 정착시킨다는 구상이다.

그는 “노후 안전시설을 보완하고, 지진 등 재난에 대비한 인프라 확충을 위해 2조 5,000억원가량을 투자하고 있다”며 “국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철도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의 투자는 도시철도, 일반철도, 고속철도 등 국민이 이용하는 모든 ‘철도’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박 국장은 “국가철도 교량과 터널 중 준공 30년이 경과된 노후 시설물은 38.6%에 달한다. 내구연한이 도래해 교체가 필요한 전기·통신설비도 37.4%에 이른다”고 말했다. 맞춤형 안전대책을 적극적으로 실현하는 이유다. 

철도부품산업을 육성하는 것도 철도안전정책국의 사명이다. 이를 위해 ‘철도차량 부품 종합계획(2020~2026)’을 수립했다. 

그는 “철도부품시장은 차량에 비해 수요가 꾸준하고 또 실용화가 용이하다. 해외시장 독자 진출도 가능해 연구개발(R&D) 지원을 통한 산업 육성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이어 “연간 1조 7,000억원, 부품시장에만 국한하면 7,000억원 규모에 불과한 좁은 국내 철도차량·부품시장을 벗어나 연간 107조원 규모의 글로벌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철도산업은 크게 신조시장과 차량유지보수시장으로 양분된다. 두 시장의 규모는 2012년~2014년 기준으로 신조시장 122조원, 유지보수시장 120조원으로 대등한 수준이다. 특히 유지보수시장에서 부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60%에 이른다. 기술력 확보를 통해 해외시장 개척을 통한 먹거리 창출이 가능한 대목인 것이다.

박영수 국장은 “수입에 의존하는 일부 고가 부품은 시간이 갈수록 유지관리 비용과 부품 조달기간이 증가한다. 더욱이 기술 종속이 심화될 우려가 높다”며 국내 철도차량부품의 기술 경쟁력 확보가 시급한 이유를 설명했다. 실제로 KTX 제어장치는 2005년 도입 당시 가격인 1,000만원에 비해 2016년에는 19배 급등한 1억 9,000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국토부는 현재 ▲국산화를 통한 수입대체품 개발 ▲기술 고도화를 통한 해외진출 ▲미래 선도형 원천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세 가지 중점추진분야는 18개 품목으로 구분돼 추진된다.

그는 “부품개발사업을 수요자 및 개발 의향이 있는 제작업체와 공동 개발해 성능 검증 및 실용화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귀띔했다. 

국토부는 부품산업 육성을 통해 철도 선진국과의 기술 격차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박 국장은 “현재 기술 격차는 4.5년이지만, 2022년 3년, 2026년 2년까지 좁힐 것”이라며 “기술 수준도 철도 선진국 현재 75%에서 같은 기간 85%, 90%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국토부가 철도차량부품산업 육성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국민 안전’ ‘일자리 창출’과 맥을 같이 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영수 철도안전정책관은 “2만여개 부품으로 구성된 철도차량의 안전을 좌우하는 요소는 ‘부품의 품질’”이라며 “철도차량부품산업 육성을 통해 약 2만 2,000개 양질의 일자리 창출뿐 아니라 철도차량의 안전성도 한 단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주영 기자(kzy@ikld.kr)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청약제도 개편 임박··· 막차·첫차 분양단지 '눈길'
2
한전, 우리사주조합 설립 위한 창립총회
3
GS건설 '자이', 닥터아파트 2018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 1위
4
세종시 프리미엄 입지 ‘한신더휴 리저브 Ⅱ’ 12월 분양
5
내년도 지역 생활SOC예산 50% 증가...지자체는 시큰둥
6
LH, 노후산단 재생사업 최초 리츠 영업인가 취득
7
[2018 한국국제승강기엑스포] 11월 14일 개막… 국민안전.산업진흥 견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