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경기도, 통일 대비 북부지역 도시주택 활성화 방안 집중 모색전체 31개 시·군 대상 장기미집행 도시·군계획시설 관리방안 논의
중앙-지방간 국가 정책 이해 정보 공유 협력체계 구축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4  09:05: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다가올 평화시대를 대비해 경기북부 도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경기도는 지난 1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통일 대비 도시주택 활성화 방안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워크숍에는 경기도 및 북부지역 10개 시·군의 도시주택분야 관계자 100여명이 참여했다.

한류월드 중심에 위치한 고양 엠블호텔에서 열린 이번 워크숍은 통일시대의 핵심인 경기북부지역의 현안을 진단하고, 도시발전 과제를 발굴·모색하는데 목적을 뒀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전문성 있는 강의와 토론을 통해 담당 공무원의 직무 능력 및 전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를 만들었다.

경기도의회 원용희 의원은 ‘도시계획의 사회적·경제적 목적’을, 경기연구원 강 식 박사는 ‘평화·통합의 시대를 대비한 경기북부 도시계획·개발 정책의 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강의를 진행했다.

특히 현재 대부분의 지자체가 새로운 목표연도 설정을 통해 도시·군기본계획을 새로 수립하는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대진대 도시공학과 최주영 교수를 초청해 ‘평화시대 경기북부 발전을 위한 도시·군 기본계획 재수립 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도 가졌다.

이를 통해 지역 특색을 살린 합리적인 목표인구지표 산정, 토지이용의 효율적 운영 등 시군별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는데 주력했다.

무엇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31개 시·군 도시주택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국토계획법 개정에 따라 2020년 7월 1일부터 실효 예정인 ‘장기미집행 도시·군 계획시설’의 관리방안에 대한 강의도 마련됐다. 국토연구원 김중은 책임연구원은 국가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참석자들과 질의응답을 갖고 토론하는 시간을 보냈다.

이어 지난 7월 경기도 주관으로 시행한 장기미집행시설 점검에 대한 강평을 실시, 향후 실효에 따른 도민들의 피해 및 민원 최소화를 위한 시·군 공무원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밖에 남양주시의 ‘지적재조사에 따른 도시계획선 변경 사례’, 의정부시의 ‘택지개발지구 내 건축물 허용용도 변경’ 등 5건의 시·군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유용한 정보를 공유하고 토론해보는 기회도 마련됐다.

경기도 고강수 도시주택과장은 “경기북부는 접경지역·군사시설보호구역 등 각종 수도권 규제 속에 남부와는 다른 지역적 특성이 있다”며 “통일을 대비한 북부지역 특성을 살린 도시활성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중앙부처-도-시·군간 주요 국가정책 이해와 정보 공유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 향후 통일시대 중심에 있는 경기북부의 지역 특색을 고려한 도시주택 활성화 방안 마련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천시, 79만㎡ 규모 검암역세권 개발 추진
2
대구 ‘수성 골드클래스’, 청약계약 치열한 경쟁 예고
3
삼송지구 노른자위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 완판 임박
4
간삼건축 설계, ‘파라다이스시티 2차’ 시설 개장
5
인천공항공사 "아시아나항공, 10월부터 제1터미널 동편 이전"
6
대형건설사, 광역시 재개발 아파트 '관심집중'
7
미세먼지 걱정없는 아파트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