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포토뉴스
개발 예정된 서울 북부, 집값 상승세… 경기 의정부도 덩달아 ‘껑충’서울 강북부권 각종 개발 호재… 경기 의정부까지 기대감 ↑
하종숙 기자  |  hjs@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1  17:30: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GS건설이 10월 경기도 의정부시 용현동에서 ‘탑석센트럴자이’를 분양한다.<사진은 조감도.>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서울 내에서도 소외된 지역으로 손꼽히던 서울 외곽 북부권(노원구∙도봉구∙강북구)의 각종 개발 계획이 가시화되면서 눈에 띄는 집값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 강북부권과 맞닿은 의정부 지역도 덩달아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6월 노원구 상계뉴타운 5구역이 서울시 재정비 심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작년 분양을 마친 4구역과 올해 말 일반 분양을 앞둔 6구역을 비롯해 내년에는 1∙2∙5구역이 모두 사업시행인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7,600여 가구 규모의 미니 신도시가 서울 북부권에 건설되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2월 서울시가 발표한 ‘창동∙상계 도시경제기반형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에 따르면 도봉구 창동과 노원구 상계동 일대에 2021년까지 총 2조원을 투입해 문화∙예술 및 유통 중심지구가 조성된다. 이 사업을 통해 신규 사업체 1,000개와 일자리 약 8만 개가 생길 전망이다.

이처럼 최근 속도를 내기 시작한 서울 북부권 개발 호재로 집값도 껑충 뛰고 있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7월 기준 서울의 평균 가격상승률은 1.76%로 전달 대비 0.03%P 하락했다. 반면 서울 북부권의 성장세는 두드러진다. 올해 1월부터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가더니 지난 7월 기준 ▲도봉구 1.97% ▲노원구 1.79% ▲강북구 1.07%로 강북구를 제외하고 두 지역 모두 서울 평균 가격상승률을 웃돌았다.

개별 단지의 집값 상승폭도 마찬가지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올해 1월 5억5,600만원(12층)에 거래되던 도봉구 창동 ‘금호어울림(2004년 1월 입주)’ 전용 112㎡는 지난 8월 6억7,000만원(10층)에 거래되며 8개월 만에 무려 1억원 이상 올랐다. 도봉구와 인접한 강북구 미아동 ‘꿈의숲 롯데캐슬(2017년 2월 입주)’ 역시 올해 초 6억원에 거래되던 전용 84㎡가 지난 8월 7억원에 거래되며 1억원이 올랐다.

청약 열기도 뜨겁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지난 8월 노원구 상계주공8단지 재건축을 통해 약 30년 만에 공급된 ‘노원 꿈에 그린’은 60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5877명이 몰리며 평균 97.95대 1의 높은 경쟁률로 당해지역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서울 북부권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면서 경계가 맞닿아 있는 의정부도 덩달아 집값이 상승하는 추세다. 경기도 내 반기별 가격상승률 순위에서도 의정부의 빠른 성장세가 눈에 띈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지난해 상반기 의정부시의 가격상승률은 0.78%로 경기도 31개 시∙군 중 16위를 차지했다. 같은 해 하반기도 상승률은 0.38%P 올랐지만 순위는 동일했다. 올해 들어서면서부터는 가격상승률이 1.24%로 오름과 동시에 순위도 단숨에 4단계나 올라 12위를 기록했다.

올 들어 의정부 내 집값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의정부시 민락동 ‘민락센트럴15단지(2013년 12월 입주)’ 전용 84㎡는 지난 8월 3억500만원(16층)에 거래됐다. 올 1월 2억7,700만원(2층)에 거래된 것을 감안하면 8개월 사이 2,800만원이 오른 것이다. 지난해 비슷한 시기에 동일한 평형의 매매거래가가 1,000만원 가량 하락했던 것으로 보아 올해 들어 급격히 상승세로 돌아선 것을 알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집값이 전체적으로 오르는데다 도봉구 창동과 노원구 상계동을 중심으로 개발 호재가 줄줄이 대기하고 있어 수요가 몰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강남을 거쳐 서울 외곽의 북부권까지 집값 상승 확산효과가 이어진 만큼 노원구, 도봉구와 개발축을 같이하는 의정부야말로 미래 가치가 기대되는 부동산 시장 내 소리 없는 강자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서울 북부권(노원∙도봉∙강북)과 인접지역 경기 의정부를 중심으로 신규 분양 단지 공급이 대기 중에 있어 눈길을 끈다.

GS건설은 10월, 경기도 의정부시 용현동 241번지 용현주공아파트를 재건축한 ‘탑석센트럴자이’를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16개동, 총 2,573가구 중 전용면적 49~105㎡ 832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이 단지는 7호선 연장선의 최대 수혜단지로 새로 신설되는 7호선 연장 탑석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의정부경전철 송산역도 인접해 의정부 내 이동도 편리하다. 인근으로 이마트(의정부점), 코스트코(의정부점), 롯데마트(의정부점) 등 대형마트가 위치하며 솔뫼초, 솔뫼중, 부용고 등 초∙중∙고교 모두 도보권에 있어 우수한 생활 인프라를 자랑하고 있다.

하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천시, 79만㎡ 규모 검암역세권 개발 추진
2
대구 ‘수성 골드클래스’, 청약계약 치열한 경쟁 예고
3
삼송지구 노른자위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 완판 임박
4
간삼건축 설계, ‘파라다이스시티 2차’ 시설 개장
5
인천공항공사 "아시아나항공, 10월부터 제1터미널 동편 이전"
6
대형건설사, 광역시 재개발 아파트 '관심집중'
7
미세먼지 걱정없는 아파트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