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교통
서울시, 노면 주행 유도선 설치 확대···교통사고 절감 '탁월'설치 후 사고위험도 45%↓·차로변경건수 50%↓···세부 운영계획 마련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9  08:5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주행방향을 혼동하기 쉬운 복잡한 교차로와 고속도로 분기점에서 운전자에게 주행 방향을 시각적으로 알려주는 '노면색깔유도선', 일명 ‘주행유도선'이 교통안전을 크게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특별시가 주행 유도선 설치 확대를 추진한다. 

(노면색깔유도선)’. 서울시가 ‘주행유도선’이 그려진 교차로의 전‧후 교통안전을 비교한 결과, 사고위험도와 차로변경 건수 모두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노면 주행 유도선’을 내달부터 48개소에 추가 설치한다고 9일 밝혔다. 사고 위험도 감소 등 교통안전 개선 효과가 입증됐기 때문이다. 이로써 서울 시내 ‘주행유도선’은 현재 23개소에서 71개소로 3배 넘게 늘어난다. 

서울시는 지난 2016년 이수교차로 등 3개소에 노면 주행유도선을 시범설치, 운영했다. 그 결과, 교차로 내부 차로 변경 건수가 21%, 사고위험도가 14% 각각 줄었다. 

지난해에는 설치 지점을 20개로에 확대, 지속적인 홍보로 대표적인 주행 방향 안내시설물로 자리 잡았다. 운영 효과 역시, 차로변경건수 50%, 사고위험도 45% 감소 등 명확한 교통안전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방향을 혼동하기 쉬운 시내 교차로, 도시고속도로 분기점 등에 확대 설치키로 결정했다. 신규 설치되는 구역은 교차로 32개소, 도시고속도로 분기점 16개소 등 총 48개소다.

구체적으로는 ▲올림픽대로 수서IC ▲강남대로 한남IC(압구정역 방향) ▲원남사거리 ▲한국은행 앞 교차로 등이다. 서울시는 교차로뿐만 아니라 도시고속도로 분기점까지 설치 범위를 전수조사하고 현장조사 및 타당성 평가를 거쳐 대상지를 최종 선정했다.

자치구·경찰서 전수조사 지점에 대한 현장조사로 사고 위험도 분석 및 타당성평가(유도선 이탈, 급차로 변경, 차량간 상충 등)를 진행했다.

서울시는 이번에 설치하는 주행유도선에 국토교통부의 ‘노면색깔유도선 설치 및 관리 매뉴얼’의 색상, 규격 등을 적용하고, 매뉴얼 제정 이전에 설치한 시설물은 전수조사해 조치할 계획이다.

서울시 강진동 교통운영과장은 “추가 설치지점의 교통안전 효과 분석을 통해 복잡한 교차로에 진입하는 초행길 운전자들이 보다 쉽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사고위험 지점 중심으로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며 “2019년부터 무분별한 주행유도선 설치 방지를 위해 보다 세부적인 운영 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엑스코선∙GTX∙지하철 연장… ’새 노선’ 호재에 아파트값 ‘들썩’
2
광주 최초 주상복합 ‘광주 금호 리첸시아’ 분양 나선다… 초고층 랜드마크 주상복합 아파트로 가치↑
3
공공임대, 주거안정성 높이고 가격 낮춰 '눈길'
4
가을 나들이 즐기며 인근 모델하우스도 들러 청약전략 세운다
5
한전KPS, 1천억대 허위근무수당에 친인척 채용비리 만연
6
부산역 '고속철 전용역' 전환···철도시설 재배치 '본궤도'
7
주부 마음까지 배려한 똑똑한 아파트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