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철도/항만
국토부 "김해↔싱가포르 하늘길 개설···김해발 최초 중장거리 노선"동남권 여행 편의 제고 및 신남방정책 핵심 교역국과의 인적·물적 교류 확대 기대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6  09:07: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부산 김해공항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잇는 하늘길이 개설됐다. 동남권 국민들의 항공 편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3일 서울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항공회담 결과, 부산-창이노선의 항공기 운항 가능 횟수를 최대 주14회 확대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재 국적 LCC항공사가 도입 추진 중인 A321-NEO(네오) / B737-MAX(맥스) 기종은 주 14회, B777(300석 이상) 기종은 주 8회 운항이 가능해 졌다.

한-싱가포르 정상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양국의 인적․물적 교류 확대를 위한 양국 간 운항횟수 증대에 대해 사전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 후속조치로 한-싱가포르 항공회담을 개최해 양국 간 운항 가능 횟수를 증대하는 데에 성공하는 등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하게 됐다.

특히 이번 항공회담은 양국 간 이해관계 대립이 첨예한 운항 가능 횟수에 있어서 15년 만에 처음으로 합의를 도출해낸 것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현재 중장거리 노선이 개설돼 있지 않은 김해공항에서 싱가포르 노선을 개설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부산-창이 노선 운항횟수 증대를 통해 동남권 주민의 여행 편의를 제고하고, 김해신공항 건설에 대응하며, 신남방정책 추진의 핵심 파트너인 싱가포르와의 인적‧물적 교류를 더욱 확대하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예산 850억 확보···역대 최대 규모"
2
[목록] 국토교통부 2019년도 신규사업 현황
3
[건강칼럼] 독감과 열성경련···경련 지속 시 치료 必
4
"교육시설 재난관리 최고 전문기관 자리매김 총력 "
5
서부선 경전철 조기 착공 위한 시민모임이 움직인다… 1만 시민 서명 완료
6
경쟁률 100대 1의 힘은 ‘분양가’
7
2019년 국토부 예산 43조2천억 확정... 8.8%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