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목포시, 목포해상케이블카 개통 순연···안전 최우선 시공 위한 선제 조치사업 전반 안전점검, 시운전 기간 3개월로 연장...내년 4월 개통 전망
목포=김형환 기자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4  05:00: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목포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국토일보 김형환 기자] 목포해상케이블카 개통 시기가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전남 목포시는 지난달 1일 발생한 화물운반용 임시삭도 철탑 전도사고와 관련해 사업시행자가 사업 전반에 대한 안전점검을 진행 중이다고 13일 밝혔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지난 2일 취임식을 취소하고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대비 케이블카 현장을 방문해 “철저히 점검해 무엇보도다 시민과 관광객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케이블카를 설치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목포해상케이블카측은 “안전 점검에 최선을 다해 진행하기 때문에 당초 계획보다 개통 일정이 미뤄질 것이 불가피하다”며 “동절기를 피해 내년 4월 개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태풍 발생빈도가 높은 계절임을 감안해 강풍과 폭우에 대한 대비 방안도 재정비한다.

목포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은 지난해 9월 15일 착공해 승강장 3개소) 메인타워 2개소, 주차장 2개소 등에 대한 공사를 동시에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공정율은 50%이다.

주요자재는 케이블카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품질과 안전이 검증된 국외 제품으로 캐빈을 비롯한 거의 모든 자재가 공사현장에 도착해 설치를 준비 중이다.

그러나 목포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놓고 사업시행자와 개통 일자를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분야별 안전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구체적이고 체계적인 계획을 수립해 개통에 대비할 계획이다.

시운전 기간도 안전을 충분히 검증한 후 정상 운영하기 위해 당초 1개월에서 3개월로 연장한다. 이를 위해 현재까지 진행된 공사에 대해 외부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현장점검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결정에 다라 개통 시기는 내년 4월로 조정될 전망이다. 관광객이 가장 붐비는 계절이 봄이라는 점도 감안됐다는 것이 목포시의 설명이다.

한편 목포해상케이블카는 운행거리가 3.23km(해상 0.82, 육상 2.41)로 국내 최장이다. 유달산, 다도해, 도심을 생동감있게 조망하면서 156m 상공으로 바다를 건너는 스릴도 느낄 수 있다.

이용시간은 왕복 40분으로 사전 예약하면 기념일, 프로포즈 등 다양한 이벤트를 즐길 수 있도록 운영될 계획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대구 ‘수성 골드클래스’, 청약계약 치열한 경쟁 예고
2
인천시, 79만㎡ 규모 검암역세권 개발 추진
3
삼송지구 노른자위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 완판 임박
4
건설관리공사, 기재부 청사 앞 대규모 집회… 공적기능 확보 투쟁 천명
5
간삼건축 설계, ‘파라다이스시티 2차’ 시설 개장
6
대형건설사, 광역시 재개발 아파트 '관심집중'
7
미세먼지 걱정없는 아파트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