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교통 > 국회는 지금
김영호 의원, 주택법 일부 개정안 대표발의구급차 출입 쉽도록 지하주차장 높이 조정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8  11:12: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구급차가 원활하게 출입할 수 있도록 지하주차장의 높이를 조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주택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은 “주차장법 시행규칙은 주차장의 높이를 주차바닥면으로부터 ‘2.3m’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고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칙 역시 이를 준용하고 있다”며 “현재 신축아파트 등 주택의 지하주차장 입구 높이는 2.3m로 설치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급차의 높이는 2.4m로 지하주차장의 입구 높이보다 높아 구급차가 응급상황을 신고받고 출동하더라도 지하주차장 진입이 불가능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주택건설기준 등에 구급차가 출입할 수 있는 주차장의 높이 기준 등을 별도로 정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개정안에서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부대시설의 설치기준에 구급차가 출입할 수 있는 주차장의 높이 등에 관한 기준을 포함하도록 법률에서 직접 규정해 구급차가 원활하게 주차장을 출입함으로써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안전 특집 - 항공] 항공정비 취약… 정비산업 발전 항공안전 첩경
2
[안전 특집 - 철도] 국토부, 철도 안정성 강화···글로벌 경쟁력 제고 총력
3
국내 최초 ‘3代 기술사’ 탄생 ‘화제’
4
[안전 특집 - 도로] 첨단도로 인프라 확충… 도로안전 강화 기대
5
5·9호선 환승 수혜 고덕역 초역세권 복합단지 '고덕역 대명벨리온'
6
필로티 건축물 구조안전 '나 몰라라'
7
주택시장 규제 강화, 수익형 부동산이 대세 ‘한국국제전시장 E2-2블록 킨텍스역 K-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