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SH공사, 18일 가든파이브서 월드컵 단체응원전·콘서트 개최페이스페인팅·포토존·경품행사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열려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5  11:30: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가든파이브 중앙광장.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우리나라와 스웨덴의 첫 경기가 열리는 오는 18일 밤 송파구 문정동 가든파이브에서 응원전을 겸한 대형 콘서트가 개최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는 매년 정기적으로 주최하는 가든파이브 문화특구사업 ‘문화의 숲’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6월의 함성! 2018 가든파이브 CHEER UP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SH공사는 2009년부터 가든파이브 문화특구사업을 통해 다양한 문화 체험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지역경제 발전 등 상생과 사회약자 배려 등 사회통합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CHEER UP 페스티벌은 18일 오후 4시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저녁 6시 30분, 백지영, 김범수, 로이킴 등 유명가수 총 6팀이 출연, 8시 30분까지 약 2시간 동안 화려한 가든 콘서트가 개최된다. 이어 8시 30분부터 30분간 대한민국 축구대표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는 단체응원전이 다채로운 부대행사와 함께 펼쳐진다. 경기 시작에 앞서 출연가수들과 응원단이 함께 응원구호를 연습한다. 특히 하프타임에는 프로농구 KCC응원단의 화려한 공연이 준비돼 있다.

관람석에는 인조잔디를 설치해 쾌적한 관람환경과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한 포토존, 대형 축구공조형물, 페이스페인팅, 에어아바타 등의 부대행사와 응원도구 무료증정, 백화점상품권 및 축구공 등 다양한 경품행사도 진행해 시민들의 즐거움을 한층 고조시킬 계획이다. 준비된 의자는 지체장애인·임산부·노약자에게 우선 배정하고 휠체어 좌석과 수화통역사도 준비한다.

SH공사는 이번 행사에 지역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인근지역 다니엘복지원의 발달장애 아동·청소년을 초대한다.

일부 외부활동이 가능한 청소년들을 직접 가든 파이브 현장에 초대하고, 이동이 어려운 발달장애인을 위해 다니엘복지원에 별도의 장소를 마련해 주변지역 복지원의 발달장애인이 함께 모여 식사와 현장중계 및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H공사 김세용 사장은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해 소외계층을 포함한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대규모 야외 응원전을 기획했다”며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공사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문화숲 프로젝트 운영사무실에 문의하면 된다.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서해선 영업 개시···출퇴근 13분·평시 20분 간격 운행
2
한-미 공조, 주한미군이전사업.고덕 국제신도시개발 모색
3
휴식, 그 이상 누리는 '힐링' 단지 선호도 높아진다
4
[포토] 김현미 장관, 서해선 개통식 참석
5
신세계건설, '빌리브 울산' 최고 청약경쟁률 7.08대1 기록
6
“북한시장 진출 ‘건설코드 통일’ 선행돼야”
7
미래가치 급상승중인 판교, 최중심 역세권 스트리트 상가 ‘라스트리트 윙’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