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에너지
서울에너지공사, 엑스포솔라서 미래형 에너지 선보여태양광발전·ESS·전기차 연계 스마트에너지홈 구현
김경한 기자  |  santakim@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4  17:25: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2018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에 참가한 서울에너지공사 전시부스의 전경 모습.

[국토일보 김경한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가 14일부터 3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8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에 공동주관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엑스포에서 서울에너지공사는 태양광지원센터, 스마트에너지시티, 스마트에너지홈을 주제로 전시부스를 구성해 미래형 에너지 모델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는 중이다.

특히 스마트에너지홈 전시는 새로운 개념의 친환경 에너지시스템을 선보임으로써 관람객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IoT기술과 가정용 에너지시스템을 결합한 첨단 주거용 하우스 모델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서울에너지공사는 가정용 태양광 발전, 연료전지 등의 소규모 분산형 전원, 전기차와 ESS를 연계한 양방향 충전기술, 에너지 소비 장치를 IT기술로 제어하는 홈에너지관리시스템 등 스마트에너지홈 요소기술을 관람객에게 소개해 미래형 에너지 모델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서울시민의 태양광 발전을 돕는 태양광지원센터 홍보부스와 신재생에너지 중심의 미래형 에너지 시티 모델인 마곡스마트에너지시티 전시 부스도 많은 관람객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특히, 열수요에 따라 최적의 열생산 기술을 Cascade 방식으로 운영하는 광역망 연계 4세대 다단계 저온 열 네트워크 기술은 에너지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태양광발전 시스템 등 에너지시스템을 실제 사용하게 될 시민 중심의 전시 내용을 선보이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일반 시민들이 에너지 정책이나 에너지 시스템에 관심을 갖도록 다양한 주제의 신재생 에너지 전시를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

김경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서해선 영업 개시···출퇴근 13분·평시 20분 간격 운행
2
한-미 공조, 주한미군이전사업.고덕 국제신도시개발 모색
3
휴식, 그 이상 누리는 '힐링' 단지 선호도 높아진다
4
[포토] 김현미 장관, 서해선 개통식 참석
5
신세계건설, '빌리브 울산' 최고 청약경쟁률 7.08대1 기록
6
“북한시장 진출 ‘건설코드 통일’ 선행돼야”
7
미래가치 급상승중인 판교, 최중심 역세권 스트리트 상가 ‘라스트리트 윙’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