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교통
철도공단, 전차선로 설계·시공 기술토론회 개최···상생발전 방안 모색기술 개발 적극 추진 통해 中企 판매 활로 개척·일자리 창출 지원···사회적 가치 다방면 실현 기대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4  13:27: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철도공단이 전차선로분야 중소협력업체와 함께 기술발전 등을 위한 기술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토론회에 참석한 공단 및 협력사 관계자들의 기념촬영.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전기열차에 전력을 공급하는 핵심설비인 전차선로분야 중소 협력업체와의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나섰다. 

철도공단은 지난 11∼12일 양일간 '전차선로분야 설계 및 시공 최적화를 위한 기술 토론회'를 대전 본사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력사와의 상생 협력 및 기술 발전을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전차선로 설계와 시공을 담당하는 중소협력업체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에서 공단은 시속200km부터 400km까지 속도 등급별 핵심기술과 기존선 고속화 설계방안을 국내 지형특성 등 건설 환경에 최적화된 전차선로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한 전문가 토론을 실시했다.

또한 협력업체의 애로사항을 청취해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등 상생의 장을 마련하고, 전차선로 합리적 설계방안과 국제적 기술동향에 대한 철도공단 직원의 강의를 통해 기술발전 방향도 함께 논의했다.

철도공단 이인희 전철처장은 “앞으로도 전철전력 전 분야의 중소업체와 협력을 강화해 신기술 개발을 적극 추진 할 것”이라며 “중소기업의 활로 개척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서해선 영업 개시···출퇴근 13분·평시 20분 간격 운행
2
한-미 공조, 주한미군이전사업.고덕 국제신도시개발 모색
3
휴식, 그 이상 누리는 '힐링' 단지 선호도 높아진다
4
[포토] 김현미 장관, 서해선 개통식 참석
5
신세계건설, '빌리브 울산' 최고 청약경쟁률 7.08대1 기록
6
“북한시장 진출 ‘건설코드 통일’ 선행돼야”
7
미래가치 급상승중인 판교, 최중심 역세권 스트리트 상가 ‘라스트리트 윙’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