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교통
지하철 4호선 출근길 고장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4  07:54: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6·13 지방선거 이후 첫 출근길인 14일 지하철 출입문 고장으로 연착돼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코레일은 14일 오전 과천안산선(서울 4호선) 상행선(당고개행 방면)에서 열차 출입문 고장이 발생해 승객 하차조치를 진행했으며 이 상황에서 다소 혼란이 빚어졌다고 밝혔다.

한국철도공사 관계자는 “열차 출입분 고장이 발생해 중간 타절하고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출입문 고장으로 현재 4호선 상행선은 지연 운행되고 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서해선 영업 개시···출퇴근 13분·평시 20분 간격 운행
2
한-미 공조, 주한미군이전사업.고덕 국제신도시개발 모색
3
휴식, 그 이상 누리는 '힐링' 단지 선호도 높아진다
4
[포토] 김현미 장관, 서해선 개통식 참석
5
신세계건설, '빌리브 울산' 최고 청약경쟁률 7.08대1 기록
6
“북한시장 진출 ‘건설코드 통일’ 선행돼야”
7
미래가치 급상승중인 판교, 최중심 역세권 스트리트 상가 ‘라스트리트 윙’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