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건설업계 "북미 정상회담 성공 대환영”건단연, 정부 추진 南北경협 건설업계 적극 협조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18:30: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건설업계가 6·12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계기로 향후 남북 건설 경제교류를 포함해 남북 경협의 적극적인 활성화를 기대했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유주현)는 한반도 평화 정착의 초석이 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진심으로 환영⋅축하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격적인 남복 평화시대가 열리고 남북 건설 경제교류도 활성화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가 추진하게 될 건설분야에서의 남북 경협사업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남북 교류협력의 경우, 향후 경협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통일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미국의 대북 안전보장 제공을 약속하는 합의를 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100세 시대를 위한 건강 지혜]<37>섹스(Sex)가 건강에 좋은 10가지 이유
2
올 하반기 경기도 북부지역 8400가구 분양
3
[특별인터뷰] 문경진 공군본부 시설실장에게 듣는다
4
호텔급 프라이드 누린다… 오피스텔 고급화 전략 ‘눈길’
5
신뢰높은 브랜드 오피스텔 ‘평택 고덕아이파크’ 인기
6
국토부, 금융 부담 줄여 도시재생 복합개발 지원 확대한다
7
중도금 무이자 단지 ‘상도 두산위브 더 포레스트’, 수요자 사로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