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건설업계 "북미 정상회담 성공 대환영”건단연, 정부 추진 南北경협 건설업계 적극 협조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18:30: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건설업계가 6·12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계기로 향후 남북 건설 경제교류를 포함해 남북 경협의 적극적인 활성화를 기대했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유주현)는 한반도 평화 정착의 초석이 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진심으로 환영⋅축하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격적인 남복 평화시대가 열리고 남북 건설 경제교류도 활성화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가 추진하게 될 건설분야에서의 남북 경협사업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남북 교류협력의 경우, 향후 경협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통일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미국의 대북 안전보장 제공을 약속하는 합의를 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서해선 영업 개시···출퇴근 13분·평시 20분 간격 운행
2
한-미 공조, 주한미군이전사업.고덕 국제신도시개발 모색
3
휴식, 그 이상 누리는 '힐링' 단지 선호도 높아진다
4
[포토] 김현미 장관, 서해선 개통식 참석
5
신세계건설, '빌리브 울산' 최고 청약경쟁률 7.08대1 기록
6
“북한시장 진출 ‘건설코드 통일’ 선행돼야”
7
미래가치 급상승중인 판교, 최중심 역세권 스트리트 상가 ‘라스트리트 윙’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