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현대로템, 프랑스 유로사토리 방산 전시회 참가K2전차, 차륜형장갑차 등 모형 전시…유럽시장 영업활동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18:12: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사진은 프랑스 유로사토리 방산 전시회에 참가한 현대로템 전시관 전경.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현대로템이 프랑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상무기 전시회에 참가해 전차 및 차륜형장갑차 홍보에 나섰다.

현대로템은 이달 11일(현지시간)부터 15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로사토리 지상무기 전시회'에 참가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유로사토리 전시회는 프랑스 지상장비협회(GICAT) 산하 전시위원회(COGES)에서 2년마다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상무기 전시회로다. 올해는 전세계 60개국에서 1,700여개 방산업체가 참가한다.

현대로템이 유로사토리 전시회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K2전차, 차륜형장갑차 등 방산부문 주력 제품군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영업활동과 함께 중동, 아프리카, 아시아 등 주요 방산시장에서의 신규사업 소요를 발굴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이번 전시회에 K2전차, 8x8 차륜형장갑차, 장애물개척전차 등 주요 제품들의 모형을 전시, 유럽 및 중동지역 방산 관계자들과 면담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홍보하고 방산부문 사업 확대를 도모한다.

특히 현대로템은 지난 2008년 터키에 K2전차 기술 수출을 성공한 경험을 기반으로 K2전차 해외수출을 위한 영업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럽, 중동 등 주요 군(軍) 관계자들을 만나 K2전차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집중 홍보한다.

더불어 전시회에 참가한 글로벌 방산업체들과의 면담을 통해 K2전차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프랑스, 독일 등 주요 선진 방산업체의 전시품을 분석해 최신 기술 동향을 파악한다는 구상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방산부문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이번 전시회에 처음으로 참가하게 됐다”며 “전차 및 차륜형장갑차 사업을 수행하며 쌓은 기술력과 경쟁력을 기반으로 해외수주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우수한 강남접근성 강점··· 호반건설 '하남 호반베르디움 에듀파크' 눈길
2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 오피스텔’ 견본주택 개관… 인파 몰리며 기대감 고조
3
아·태항공사협회, '항공시장 안전·환경 인프라 구축 및 균형 발전' 결의안 채택
4
‘주 52시간 근무제’ 여유로운 주거지로 주목받는 영종도
5
윤관석 의원, 137억 부동산전자계약시스템 가입률 23.5% 지적
6
대구 수성구 최초 멀티플렉스 영화관 입점 '범어 더리브 스퀘어' 19일 홍보관 오픈
7
한국형 건설기술, 우즈베키스탄 진출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