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포토뉴스
층간소음 사전 차단·단독형 내부설계 돋보이는 '더펜트하우스 수성' 6월 분양혁신적인 단독형 내부설계… 층간소음 문제 걱정 없어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11:08: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더펜트하우스 수성 내부도.

수성구 인프라에 법니산, 수성못 등 자연환경까지 갖춘 입지 '강점'

최근 층간소음에서 자유로운 주거지가 수요자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한국환경공단 자료에 따르면, 층간소음 관련 민원 접수는 2012년 이후 증가하는 추세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2년 8,795건 ▲2013년 18,524건 ▲2014년 20,641건 ▲2015년 19,495건 ▲2016년 19,495건 ▲2017년 22,849건이 접수됐다.

최근에는 층간소음을 줄이기 위한 자재를 사용하는 등 소음 감소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단독주택처럼 층간소음에서 자유롭기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층간소음에서 애초부터 자유로운 단지가 있어 눈에 띈다. 바로 대구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주거지역인 수성구에서 분양하는 '더펜트하우스 수성' 타운하우스다.

삼도주택㈜은 이달 대구 수성구 파동 118-211번지 일원에서 대단지 타운하우스인 '더펜트하우스 수성'을 분양할 예정이다. 각 세대는 단독형 내부설계 3층 구조이며 17개동, 전용면적 140㎡ 84가구, 150㎡ 59가구 등 총 143가구로 구성된다.

'더펜트하우스 수성'은 혁신적인 단독형 내부설계를 선보여 층간소음과 프라이버시에 대한 걱정을 최소화했다. 뿐만 아니라 모든 가구에 넓은 테라스를 적용해 캠핑, 파티 등 다양한 활동을 자유롭게 집안에서 가능하게 설계했다. 일반적으로 다른 집의 옥상 부분을 테라스로 사용하는 것과는 달리 내부 계단을 통해 한 세대가 테라스를 전부 사용하기 때문에 층간소음으로 인한 갈등이 없다.

또 가구당 주차대수는 2대 이상으로 넉넉한 주차공간을 갖췄고 첨단시스템 도입으로 보안문제도 강화했다.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로는 스크린골프연습장, 휘트니스센터, 파티홀, 놀이마당 등이 들어설 예정으로 입주민들의 주거 만족도를 높였다.

단지는 수성구의 풍부한 생활 인프라도 누릴 수 있다. 홈플러스수성점, CGV 대구수성점, 수성필마트, 대자연시장 등 다양한 편의시설 이용이 가능하며 허브힐즈, 스파밸리 등 테마파크도 가깝게 즐길 수 있다. 또 강남 학군 못지않은 수성구의 명문학군으로 교육 여건도 잘 갖춰졌다.

신천대로, 신천동로, 지산~대곡간 4차 순환도로, 파동IC 등 편리한 광역교통망을 갖추고 있어 시내와 타 지역으로의 이동이 수월하다. 향후 인근 강촌 2지구, 용두지구 등 추가 개발예정지역의 개발 완료 시도로 여건은 더욱 좋아질 전망으로 미래가치도 기대된다.

'더펜트하우스 수성'은 법니산 자락에 위치해 우수한 자연 경관은 물론 쾌적한 주거 환경을 자랑한다. 전 가구에서 앞산조망이 가능하고, 단지에서 법니산, 수성못으로 이어지는 등산로를 통해 건강한 여가 활동도 즐길 수 있다.

단지가 들어서는 파동은 다수의 개발 계획이 있는 지역으로, 인근 지역의 개발 완료시 지역 가치 상승 또한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더펜트하우스 수성'의 견본주택은 대구지하철 3호선 수성못역 인근인 대구 수성구 지산동 1051-1번지에 위치해 있다. 입주는 2020년 8월 예정이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우수한 강남접근성 강점··· 호반건설 '하남 호반베르디움 에듀파크' 눈길
2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 오피스텔’ 견본주택 개관… 인파 몰리며 기대감 고조
3
아·태항공사협회, '항공시장 안전·환경 인프라 구축 및 균형 발전' 결의안 채택
4
‘주 52시간 근무제’ 여유로운 주거지로 주목받는 영종도
5
윤관석 의원, 137억 부동산전자계약시스템 가입률 23.5% 지적
6
대구 수성구 최초 멀티플렉스 영화관 입점 '범어 더리브 스퀘어' 19일 홍보관 오픈
7
한국형 건설기술, 우즈베키스탄 진출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