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 국회는 지금
유정복 "정태옥, 정계 떠나라...몰지각 망언 묵과 못해"10일 정론관서 기자회견 개최...제명·홍준표 사과 등 당차원 쇄신 요구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0  14:28: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운데)가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정태옥 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광역시장 후보가 “정태옥 의원은 정계를 떠나고 당에서 정 의원을 제명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유 후보는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정치인이 함부로 인천에 대해 망언을 내뱉는 것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 의원이 ‘몰지각한 망언’을 했다며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정 의원은 비겁하게 숨지 말고 자신의 망언에 대해 진심으로 무릎 꿇고 사죄하라. 이미 국민의 대표로서 자격을 상실한 만큼 다시 한 번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 의원을 제명하고 당 지도부가 대국민 사과를 하는 등 당 차원의 조치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당 차원에서 정 의원을 즉각 제명 처리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도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인천 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죄할 것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요구가 제대로 받아 들여지지 않을 경우 특단의 결심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유정복 시장 후보의 기자회견 전문.

정태옥 의원은 정계를 떠나고, 당에서는 정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

인천시장 후보 유정복입니다.
지난 4년 간 인천시정을 이끌어온 사람으로서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저는 인천에서 나고 자라, 늘 인천 출신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살아왔습니다.

삶의 현장에서 땀 흘려 일하며 인천을 지켜주신 모든 시민 여러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인천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정치인들이 함부로 인천에 대해 망언을 내뱉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습니다.

정태옥 의원의 몰지각한 망언으로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300만 인천시민 여러분께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이미 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지만 아직 아무런 응답이 없습니다.

정 의원은 비겁하게 숨지 말고 자신의 망언에 대해 인천시민 앞에 진심으로 무릎 꿇고 사죄하길 바라며, 이미 국민의 대표로서 자격을 상실한 만큼 다시 한 번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기를 강력히 촉구합니다.

저와 우리 300만 인천시민들은 당 차원에서 정태옥 의원을 즉각 제명처리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도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인천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죄할 것도 요구합니다.

 만일 이러한 요구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저는 특단의 결심을 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밝힙니다.

마지막으로 여야 모든 정치인, 출마자들 그리고 언론에 요구합니다.

해괴한 신조어까지 만들어 인천을 희화화 시키는 일이 계속되어서는 안 됩니다.

이러한 정략적 행태는 결과적으로 선량한 인천시민들의 자존심에 더 깊은 상처를 낼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시고 자중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사랑하는 300만 인천시민 여러분
기죽지 맙시다.
우리는 누가 뭐라 해도 자랑스러운 인천사람입니다.

저 유정복이 시민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인천의 자존심을 지키고 희망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서해선 영업 개시···출퇴근 13분·평시 20분 간격 운행
2
한-미 공조, 주한미군이전사업.고덕 국제신도시개발 모색
3
휴식, 그 이상 누리는 '힐링' 단지 선호도 높아진다
4
[포토] 김현미 장관, 서해선 개통식 참석
5
신세계건설, '빌리브 울산' 최고 청약경쟁률 7.08대1 기록
6
“북한시장 진출 ‘건설코드 통일’ 선행돼야”
7
미래가치 급상승중인 판교, 최중심 역세권 스트리트 상가 ‘라스트리트 윙’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