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대우건설 신임사장 후보 '김형 前 포스코건설 부사장' 추천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19:01: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대우건설이 신임사장 후보로 '김 형 전(前)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추천했다. 

대우건설 사장추천위원회는 18일 위원회를 개최하고, 신임사장으로 김 형 포스코건설 전 부사장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 추전자는 현대건설 출신으로 삼성물산 시빌사업부장, 포스코건설 글로벌인프라본부장 부사장을 역임했다. 

대우건설은 향후 임시이사회를 개최해, 이번 안건을 의결하고 이후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신임사장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최종 신임사장 후보로 추천된 김형 후보는 33년간 국내외 토목 현장과 본사를 거치며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

특히 현대건설 재직시 저가수주로 대규모 손실이 예상되던 스리랑카 콜롬보 확장공사에 소장으로 부임해 근본적인 문제 해결로 공사를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현대건설이 동남아시장에서 입지를 굳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삼성물산에서도 시빌사업부장으로 사우디 리야드 메트로 프로젝트 등 굵직한 해외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포스코건설에서도 글로벌 영업과 토목부문 최고책임자로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에 참여하며 경영자로서의 풍부한 경험을 쌓아왔다.

김 형 후보는 해결책을 제시하고 임직원들과의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전형적인 ‘정도 경영자’ 스타일로 알려졌다. 다양한 회사의 조직과 시스템을 경험한 것도 큰 강점이다.

대우건설은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우건설의 해외사업 경쟁력 강화는 물론 지속성장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우수한 강남접근성 강점··· 호반건설 '하남 호반베르디움 에듀파크' 눈길
2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 오피스텔’ 견본주택 개관… 인파 몰리며 기대감 고조
3
아·태항공사협회, '항공시장 안전·환경 인프라 구축 및 균형 발전' 결의안 채택
4
‘주 52시간 근무제’ 여유로운 주거지로 주목받는 영종도
5
윤관석 의원, 137억 부동산전자계약시스템 가입률 23.5% 지적
6
대구 수성구 최초 멀티플렉스 영화관 입점 '범어 더리브 스퀘어' 19일 홍보관 오픈
7
한국형 건설기술, 우즈베키스탄 진출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