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사/동정/부고
김정렬 차관, “근로시간 단축 위한 버스업계 전향적 협조” 당부18일 경기도 버스업계와 간담회 개최···노사정 상생 협력 강조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18:30: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사진>이 18일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에서 경기도, 버스업계 등과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경기도 홍귀선 교통국장과 경기도버스운송조합 이사장, KD운송그룹 대표 등 18개 버스운송사업자가 참석했다.

이 날 현장점검은 경기도버스운송사업자 대표와의 간담회, 경진여객 현장 방문 등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경기도와 버스업계의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등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김정렬 차관은 “근로시간의 단축은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버스운전자의 졸음운전 방지는 물론 일과 생활의 균형을 이루는 ‘워라밸’의 구현과 업계의 열악한 노동조건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의 장시간 근로관행을 한 순간에 바꾸는 것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노사정이 힘을 합쳐 머리를 맞대고 서로 양보하여 상생의 방안을 찾는다면 슬기롭게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으니 버스업계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현장에서 근로시간 단축은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버스업계에서도 전향적으로 고통을 분담하는 등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 “정부도 노선버스에 대한 근로시간 단축이 연착륙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니 현 운송서비스를 유지하고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광명시, KTX광명역 볼모 안양시에 '갑질'
2
[특별인터뷰] 문경진 공군본부 시설실장에게 듣는다
3
[100세 시대를 위한 건강 지혜]<37>섹스(Sex)가 건강에 좋은 10가지 이유
4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중동’ 13일부터 정계약
5
하반기 대구·울산·인천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
6
제주 연동지역서 아파트텔 ‘중흥S클래스 J·스테이’ 분양 ‘관심’
7
건설연, 국내 최초 드론.무인선박 이용 ‘하천녹조 측정기술’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