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사/동정/부고
김정렬 차관, “근로시간 단축 위한 버스업계 전향적 협조” 당부18일 경기도 버스업계와 간담회 개최···노사정 상생 협력 강조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18:30: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사진>이 18일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에서 경기도, 버스업계 등과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경기도 홍귀선 교통국장과 경기도버스운송조합 이사장, KD운송그룹 대표 등 18개 버스운송사업자가 참석했다.

이 날 현장점검은 경기도버스운송사업자 대표와의 간담회, 경진여객 현장 방문 등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경기도와 버스업계의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등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김정렬 차관은 “근로시간의 단축은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버스운전자의 졸음운전 방지는 물론 일과 생활의 균형을 이루는 ‘워라밸’의 구현과 업계의 열악한 노동조건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의 장시간 근로관행을 한 순간에 바꾸는 것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노사정이 힘을 합쳐 머리를 맞대고 서로 양보하여 상생의 방안을 찾는다면 슬기롭게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으니 버스업계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현장에서 근로시간 단축은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버스업계에서도 전향적으로 고통을 분담하는 등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 “정부도 노선버스에 대한 근로시간 단축이 연착륙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니 현 운송서비스를 유지하고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평촌 어바인 퍼스트 25일 견본주택 개관
2
대전국토청, 유치원생 교통안전 교육 성료
3
집나와, “양도세 중과 시행 한 달…신축빌라·주택 매매량 증가”
4
교통호재 품은 지역 신규분양 '관심'
5
“교통약자 위한 저상버스 확대 시설 개선 필요”
6
신흥 주거단지로 내 집 마련… 집값 뛰기 전 선점효과 누린다
7
롯데건설, 흑석9구역에 최첨단 미세먼지 차단시스템 적용… 청정단지 구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