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교통
국토부 “진에어 비정상적 회사 운영...공정위 통보”조양호·조원태 결재 70건 찾아내···그룹 지배구조 심각한 문제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16:25: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아무 권한 없는 진에어 내부문서를 결재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는 18일 진에어의 면허 결격사유 조사 과정에서 조양호, 조원태 씨가 진에어 내부문서를 결재해온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는 비정상적인 회사 운영으로 그룹 지배구조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 공정거래위원회에 통보했다

국토부는 미국인 조현민 씨의 ‘등기임원 재직’과 관련해 진에어로부터 소명자료를 제출받아 소명자료를 검토했다.

이 과정에서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과 대한항공 조원태 사장이 진에어 내부문서 70여건을 결재한 사실을 찾아냈다. 진에어의 공식적인 업무 권한이나 직책이 없음에도 내부 결재를 총수 일가가 해 온 것이다.

국토부는 진에어에 공식 권한이 없는 자가 결재를 한 것은 그룹 지배구조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비정상적인 회사 운영이라고 판단, 공정위에 통보 조치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진에어의 ‘외국인 임원 재직’에 따른 면허 결격사유 관련 사항은 여러 법률 전문기관 자문 및 내부 검토 후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평촌 어바인 퍼스트 25일 견본주택 개관
2
대전국토청, 유치원생 교통안전 교육 성료
3
집나와, “양도세 중과 시행 한 달…신축빌라·주택 매매량 증가”
4
교통호재 품은 지역 신규분양 '관심'
5
“교통약자 위한 저상버스 확대 시설 개선 필요”
6
신흥 주거단지로 내 집 마련… 집값 뛰기 전 선점효과 누린다
7
롯데건설, 흑석9구역에 최첨단 미세먼지 차단시스템 적용… 청정단지 구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