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에너지
에너지공단, 협업 통해 재생에너지 3020 이행 ‘앞장’남부발전과 재생에너지·에너지신사업 확대 업무협약 체결
김경한 기자  |  santakim@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14:22: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에너지공단 강남훈 이사장(오른쪽 다섯번째)과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관계자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토일보 김경한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18일 본사(경기 용인 소재)에서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과 ‘재생에너지·에너지신사업분야 산업육성 및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재생에너지 대규모 프로젝트 및 계획입지사업 추진 ▲에너지신사업 개발 ▲4차 산업혁명 시대 에너지 융·복합 신기술 연구개발 ▲친환경에너지 보급 및 산업육성 등을 위해 상호 협력 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주민참여형 발전사업 활성화, 계획입지를 고려한 대단위 투자 프로젝트 발굴 등을 추진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목표 달성에 기여할 계획이다.

두 기관은 전 세계적으로 진행 중인 에너지와 인공지능‧사물인터넷‧클라우드‧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과의 융복합을 통한 에너지 분야 혁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에너지 사업모델과 융·복합형 신기술 모델 연구개발에도 함께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강남훈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남부발전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목표 달성을 향한 속도를 높이겠다”며 “재생에너지 사업 모델 보급 확산의 새로운 방향도 제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평촌 어바인 퍼스트 25일 견본주택 개관
2
대전국토청, 유치원생 교통안전 교육 성료
3
집나와, “양도세 중과 시행 한 달…신축빌라·주택 매매량 증가”
4
교통호재 품은 지역 신규분양 '관심'
5
“교통약자 위한 저상버스 확대 시설 개선 필요”
6
신흥 주거단지로 내 집 마련… 집값 뛰기 전 선점효과 누린다
7
롯데건설, 흑석9구역에 최첨단 미세먼지 차단시스템 적용… 청정단지 구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