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환경
엘지디스플레이 등 41곳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 협약’ 체결향후 3년간 6천223억원 대기오염방지시설 설치 및 개선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10:34: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김동구)은 수도권 일대의 발전업, 제조업, 폐기물 처리업 등 41곳 사업장과 최근 서울시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국토일보=선병규 기자]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김동구)은 수도권 일대의 발전업, 제조업, 폐기물 처리업 등 41곳 사업장과 최근 서울시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사업장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협약기간 동안 배출시설 적정운영, 방지시설 개선, 청정연료 전환 등을 통해 대기오염물질을 저감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3년간 총 6,223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자발적 협약에 참여하는 사업장은 지난번 참여했던 28개 사업장 대비 1.5배 증가한 엘지디스플레이(주) 등 41곳이며, 올해부터는 먼지총량제 시행에 따라 먼지항목도 협약 목표에 추가했다.

 현재 총 협약 사업장 수는 전체 수도권 대기오염물질 배출 총량관리사업장 414곳 중 약 10%이며, 배출허용총량은 질소산화물 54%, 황산화물 71%, 먼지 70%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 사업장은 2017년까지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먼지 배출허용총량 중 각각 평균 89%, 95%, 95%를 배출 저감 목표로 삼고 있다.

김동구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협약식에서 “자발적 협약 사업장의 노력으로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우수한 강남접근성 강점··· 호반건설 '하남 호반베르디움 에듀파크' 눈길
2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 오피스텔’ 견본주택 개관… 인파 몰리며 기대감 고조
3
아·태항공사협회, '항공시장 안전·환경 인프라 구축 및 균형 발전' 결의안 채택
4
‘주 52시간 근무제’ 여유로운 주거지로 주목받는 영종도
5
윤관석 의원, 137억 부동산전자계약시스템 가입률 23.5% 지적
6
대구 수성구 최초 멀티플렉스 영화관 입점 '범어 더리브 스퀘어' 19일 홍보관 오픈
7
한국형 건설기술, 우즈베키스탄 진출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