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국토부, 고속철도 탈선 등 대형사고 대비 훈련 실시민·관·군 14개 기관 320명 참여···메뉴얼 적정성·현실성 집중 점검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8  08:41: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정부가 재난 시 고속철도 이용객의 안전을 지키고, 신속한 초기대응력을 확보하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7일 한국철도공사 호남철도차량정비단에서 고속철도 대형사고 대비 현장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으로 진행된 훈련이다.

훈련에는 국토부, 행정안전부, 경찰청, 광주광역시, 광주 광산구, 코레일, 지역 소방서․보건소․군부대 등 14개 기관 320여 명이 참여하는 범정부 합동훈련으로 실시됐다.

훈련은 지진으로 인해 고속열차가 탈선, 대형사고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유관기관의 초기 대응 임무 숙지 및 협업 기능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지진과 고속열차 탈선·화재 등 복합재난 상황에서 코레일의 초기대응 조치가 적절한지와 유관기관 협업을 통해 인명구조, 화재진압, 사상자 이송 등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는지를 중점 점검했다.

정부는 훈련과정에서 나타난 미비점을 매뉴얼에 반영해 개선하고, 더욱 안전한 고속철도를 만들기 위해 정기적으로 재난대비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현장훈련에 앞서 16일 행안부, 경찰청 등 유관기관 간 협업기능을 확인하고, 재난현장 사고수습을 지원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운영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고예방 활동에도 불구하고 재난발생의 개연성은 항상 있으므로, 어떠한 상황에도 조건 반사적으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실전 같은 훈련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지금까지 지진에 대비해 고속철도가 지진에도 견딜 수 있는 내진성능을 갖추도록 정비해 344개소 시설물에 대한 내진성능을 갖추고 있고, 올해 말까지 나머지 35개소의 내진성능을 갖출 계획이다.

참고로 실제 지진이 발생한 경우, 고속철도 노선 65개소에 설치된 지진계측센서에서 실시간으로 지진발생 정보가 철도교통관제센터로 전송돼 열차운행이 통제된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평촌 어바인 퍼스트 25일 견본주택 개관
2
대전국토청, 유치원생 교통안전 교육 성료
3
집나와, “양도세 중과 시행 한 달…신축빌라·주택 매매량 증가”
4
교통호재 품은 지역 신규분양 '관심'
5
“교통약자 위한 저상버스 확대 시설 개선 필요”
6
신흥 주거단지로 내 집 마련… 집값 뛰기 전 선점효과 누린다
7
롯데건설, 흑석9구역에 최첨단 미세먼지 차단시스템 적용… 청정단지 구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