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 국회는 지금
경기도 "아파트 하자 시 최대 3배 보상"···남경필 3호 법안 국회 발의김성원 의원 16일 공동주택관리법 일부개정안 대표 발의···통과시 전국 공동주택 수혜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7  09:44: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건축 관련 법령 위반으로 인해 아파트 하자가 발생할 경우 피해액의 최대 3배를 입주자에게 보상하는 공동주택관리법 일부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됐다.

경기도는 지난 16일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대표발의한 ‘공동주택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에 발의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이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제안에 따른 것으로 남경필 3호 법안이라고 덧붙였다.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은 아파트 사업주체가 건축법 등 관련 법령에 따른 명령이나 처분을 위반함으로써 하자가 발생할 경우 손해를 입은 사람에 손해의 3배를 넘지 않는 범위에서 배상할 책임을 지도록 했다.

또한 사업주체의 고의성과 위반행위로 취득한 경제적 이익, 피해 규모 등을 고려해 법원이 손해배상액을 정하도록 했다.

남경필 지사는 “현행 제도 아래에서는 입주민과 건설사간 힘의 불균형이 커 사실상 정당한 보상을 받기 힘든 상황”이라며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도입이 아파트 부실시공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공동주택관리법 일부개정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법정 담보책임기간이 남아 있는 전국 모든 공동주택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남 지사는 지난해 2월 경기도 화성 동탄2 부영아파트 현장 점검 시 부실시공 문제를 접한 후 십여 차례 현장방문과 주민간담회, 경기도 차원의 특별점검 등을 실시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부실시공 해결과 부영 최고책임자의 공개사과 등을 촉구하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정부차원의 현장조사, 부실시공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 등을 요청한 바 있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2월 부영주택의 12개 아파트단지를 특별점검, 164건의 시정을 지시하고, 각 지자체에서 30점의 벌점과 3개월의 영업정지 처분을 부여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안전 특집 - 항공] 항공정비 취약… 정비산업 발전 항공안전 첩경
2
[안전 특집 - 철도] 국토부, 철도 안정성 강화···글로벌 경쟁력 제고 총력
3
국내 최초 ‘3代 기술사’ 탄생 ‘화제’
4
[안전 특집 - 도로] 첨단도로 인프라 확충… 도로안전 강화 기대
5
5·9호선 환승 수혜 고덕역 초역세권 복합단지 '고덕역 대명벨리온'
6
필로티 건축물 구조안전 '나 몰라라'
7
주택시장 규제 강화, 수익형 부동산이 대세 ‘한국국제전시장 E2-2블록 킨텍스역 K-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