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철도/항만
국토부, '자율주행차 해킹 대응 회의' 서울서 진행국제안전기준 가이드라인 논의···UN 연내 가이드라인 확정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16:58: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에서 자율주행차의 해킹에 대비한 사이버보안 국제안전기준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한다.

세계 각국은 전자·통신시스템이 차량을 제어하는 자율주행차의 해킹에 대한 예방책을 중요한 요소로 판단, 이를 위한 국제적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UN/ECE/WP.29(회의 기구)'는 2016년 말부터 한국, 영국, 일본, 독일, 미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 주요국가와 관련단체 등이 참여하는 ‘사이버보안 특별전문가그룹(TFCS)’을 결성해 현재까지 11차례의 회의를 가졌다.

이번 제12차 회의는 TFCS 활동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회의로, 현재까지의 논의를 모아 사이버보안 국제안전기준의 기초자료가 되는 가이드라인을 확정할 계획이다. 

자동차 국제안전기준 UN 기구(UN/ECE/WP.29)는 이번 가이드라인을 검토한 후, 이르면 올해 말 발표해 사이버보안 안전기준의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자율주행차 사이버보안 관련 연구개발(R&D)과 시범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토대로 기본적인 용어 정의부터 해킹 위협의 대응방안 등을 제안하는 등 TFCS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5월에도 자율주행차의 ‘자동명령조향기능(ACSF, Automatically Commended Steering Function)’에 대한 국제안전기준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한 바 있으며, 국제적 논의 동향을 국내 업계 등과 공유해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있다.

국토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해킹 문제는 자율주행차 안전에 중요한 이슈로, 해킹 위협요소들과 그에 대한 대응방안을 빈틈없이 검토하고 있다”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국제적 논의에 적극 참여하는 등 국제안전기준을 선도해 한국의 기준이 세계의 기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예산 850억 확보···역대 최대 규모"
2
[목록] 국토교통부 2019년도 신규사업 현황
3
서부선 경전철 조기 착공 위한 시민모임이 움직인다… 1만 시민 서명 완료
4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기재부 민투심의 통과 환영···전폭적 지원 총력"
5
"교육시설 재난관리 최고 전문기관 자리매김 총력 "
6
경쟁률 100대 1의 힘은 ‘분양가’
7
서울 5·9호선 김포 연장 본격 검토···국토부 용역비 5억 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