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철도/항만
경기도, 17일부터 2018년도 상반기 시외버스 지도 점검 실시인가·신고사항 이행 실태 등 중점 점검···법령 위반 시 행정처분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10:33: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경기도가 시민의 발인 ‘시외버스’의 안전운행 확립과 편의증진을 위한 실태점검에 나선다. 

경기도는 오는 17일부터 내달 4일까지 3주간 ‘2018년도 상반기 시외버스 운송사업 지도 점검’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도내 시외버스의 운행 준수율을 높이고, 버스 이용객들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마련됐다.

대상은 현재 656개 노선 1,843대의 시외버스를 운행 중인 14개 운송사업체다.

점검반은 먼저 노선별 운행경로, 운행횟수, 운행시간 등 인가사항 일치여부를 점검해 미운행이나 결행, 노선의 임의 단축·연장 또는 감·증회 등이 이뤄졌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또 안전한 버스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운행 전(前) 안전점검 등 일상점검 실시, 차량 내 안전장치(소화기, 비상탈출 망치 등) 비치 및 작동, 과속운행 관리(운행기록계 등 정상작동), 청결관리(차량 유리, 내·외부 도색 등) 상태 등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특히 운수 종사자의 건강상태가 승객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운수종사자의 휴식시간이 제대로 준수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운전자 휴게실 등 충분한 휴식시설이 갖춰졌는지도 확인한다.

이밖에 운전자 연간 안전/친절 교육 계획 수립·실시 여부, 불친절 민원사항 통보관련 친절교육 실시 여부, 본사 및 영업소 민원안내 시스템 구축 여부 등 승객편의 증진을 위한 부분도 점검항목에 포함됐다.

경기도는 점검결과 30일 이내 시정 가능한 경미한 사항은 즉시 개선 조치하도록 하고, 법령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아울러 현실에 맞지 않는 불합리한 제도·관행 등에 대해서는 관련부처에 제도 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시외버스의 경우, 중·장거리 노선이 많은 만큼 안전 운행이 필수”라며 “사소한 부분도 놓치지 않는 세심한 점검으로 안전하고 편리한 시외버스 이용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예산 850억 확보···역대 최대 규모"
2
[목록] 국토교통부 2019년도 신규사업 현황
3
서부선 경전철 조기 착공 위한 시민모임이 움직인다… 1만 시민 서명 완료
4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기재부 민투심의 통과 환영···전폭적 지원 총력"
5
"교육시설 재난관리 최고 전문기관 자리매김 총력 "
6
경쟁률 100대 1의 힘은 ‘분양가’
7
서울 5·9호선 김포 연장 본격 검토···국토부 용역비 5억 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