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농어촌공사, 새만금33센터 전망대 개방···새로운 전북 관광자원 기대고군산연결도로·자연쉼터·아리울예술창고 등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4  14:41: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한국농어촌공사가 새만금33센터 내 전망대를 일반 국민에게 공개했다. 사진은 하늘에서 내려다 본 새만금33센터 전경.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새만금방조제에서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가 갖춰진 새만금33센터에 수평선을 바라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일반에 공개됐다. 고군산연결도로, 아리울예술창고 등 주변관광지와 연계돼 전북지역 관광 활성화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는 33.9km에 달하는 세계 최장 방조제인 새만금 2호와 3호 방조제의 중간에 있는 새만금 33센터 내 전망대를 일반 국민에게 개방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개방은 전북지역의 관광여건 개선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일반인들의 방조제 주변 다양한 볼거리를 충족하기 위한 결정이다.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한 새로운 모델이다.

개방시간은 일몰 등 방문객의 안전을 고려해 10시부터 17시까지로 정해졌다..

새만금 33센터는 그동안 신시 배수갑문 조작과 방조제 및 새만금호관리를 위한 사무소로 이용됐다. 33센터 내 전망대는 지상에서 33m 높이로 새만금방조제 신시도 등 외측과 새만금호 내부를 360° 둘러볼 수 있다.

또 국내 최대 유압식 배수갑문인 신시배수갑문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조망할 수 있다.

농어촌공사는 2호와 3호 방조제 주변관광지인 고군산 연결도로, 자연쉼터, 아리울예술창고(공연장) 등과 연계할 수 있어 많은 방문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추진 중인 신항만 예정 부지와 수평선 너머에 감춰진 신항만 방파제를 볼 수 있는 등 또 다른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농어촌공사 최규성 사장은 “전북지역의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국민께서 대한민국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조성 중인 새만금지역을 다양하게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개방하게 됐다”며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개방시간을 한정하고, 일부 시설에 통제하고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고 안전한 이용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예산 850억 확보···역대 최대 규모"
2
[목록] 국토교통부 2019년도 신규사업 현황
3
서부선 경전철 조기 착공 위한 시민모임이 움직인다… 1만 시민 서명 완료
4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기재부 민투심의 통과 환영···전폭적 지원 총력"
5
"교육시설 재난관리 최고 전문기관 자리매김 총력 "
6
경쟁률 100대 1의 힘은 ‘분양가’
7
서울 5·9호선 김포 연장 본격 검토···국토부 용역비 5억 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