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행복청, 해빙기 건축물 안전 점검 31일까지 실시행복도시 內 건축공사장 안전관리 및 불법 건축행위 점검···위반 적발 시 관견 법령 따라 조치
세종=황호상 기자  |  hhs@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3  09:27: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황호상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이 해빙기를 맞아 관내 건축공사장의 안전 관리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행복청은 오는 14일부터 31일까지 행복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에서 착공신고된 건축공사장 58개소와 사용 중인 건축물 152개소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해빙기를 맞아 옹벽 및 안전시설물이 탈락 또는 전도되거나, 터파기에 따른 지반침하 현상 등의 안전사고를 사전에 막기 위해 추진된다.

주요 점검사항은 ▲지반침하․토사 유실 등에 대한 안전조치 확인 ▲안전시설(낙하물방지망, 분진망, 가설울타리 등) 설치 여부 ▲공사용 자재 등 공사현장 정리 실태 등이다. 이와 함께 ▲창고 등의 무단 증․개축 ▲무단 용도변경 ▲조경 훼손 등 준공 후 1년 이내 건축물에 대한 불법 건축행위 확인도 함께 진행한다.

행복청은 점검 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은 즉시 시정조치 하고, 안전관리가 소홀한 공사장은 시정 명령 및 공사 중지 등 관련법령에 따라 조치할 방침이다.

또 불법 건축 행위에 대해서는 우선 자진 철거 등을 유도하고, 이행여부 및 위반 정도에 따라 시정 명령과 이행강제금 부과 등 행정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행복청 안정희 건축과장은 “실효성 있는 점검과 후속 조치를 통해 안전 사고를 예방하고, 공사현장 및 건축물 관계자의 안전 및 준법의식을 높여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경관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예산 850억 확보···역대 최대 규모"
2
[목록] 국토교통부 2019년도 신규사업 현황
3
서부선 경전철 조기 착공 위한 시민모임이 움직인다… 1만 시민 서명 완료
4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기재부 민투심의 통과 환영···전폭적 지원 총력"
5
"교육시설 재난관리 최고 전문기관 자리매김 총력 "
6
경쟁률 100대 1의 힘은 ‘분양가’
7
서울 5·9호선 김포 연장 본격 검토···국토부 용역비 5억 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