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SH공사, 조직개편 단행… 미래전략·도시재생 강화미래전략실 신설, 도시재생 주거복지 실행조직 확대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0  08:4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공간복지 대표기관 실행을 위한 39명 증원

 미래전략실 신설, 도시재생 주거복지 실행조직 확대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가 미래 먹거리를 찾는 미래전략실을 신설하고 도시재생사업 부서 강화를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SH공사는 김세용 사장 취임 두 달여 만에 조직을 6본부 5실 1원 16처 1단(기존 6본부 17처 2실 2원)으로 개편하고, 인력도 39명 늘리는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서울시 승인과 시의회 보고 등 관련절차를 마치고 시행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공간복지 실현과 스마트시티 조성 등 4차 산업혁명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단행됐으며, 공사를 공간복지 전문기관, 첨단 스마트 시티로 도시재생을 선도하고자 하는 신임 김세용 사장의 경영철학이 반영됐다.

최상위 조직인 본부는 현행 6본부 체제를 그대로 유지하되, 대규모 택지개발사업 감소 추세를 반영해 택지사업본부를 폐지하고 공간복지와 스마트시티를 실현할 도시공간사업본부를 신설했다.

특히 사장 직속으로 미래전략실을 신설했고, 도시재생사업 실행조직도 확대했다.

서울시 중심부에서 진행되고 있는 세운4구역 도시재생사업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전담부서인 세운사업부를 세운사업단으로 격상해 인력을 확대하는 한편 도시재생 등 전문가 양성을 위해 기존 SH교육원을 폐지하는 대신 인력관리(HRM)와 인력개발(HRD)을 통합 운영하는 인재개발처가 신설됐다.

또한 부서 간 협업 활성화와 업무 및 사업 조정 기능 강화, 적극적인 쌍방향 소통 확대 등을 위해 기존 기획경영본부 산하의 기획조정처와 소통홍보처가 사장 직속의 기획조정실과 홍보실로 개편됐으며, 촘촘한 주거복지 실현을 위해 중앙주거복지센터가 신설됐다.

신설된 중앙주거복지센터에 17명, 시민펀드 조성 등 임대주택 금융상품 개발에 리츠 관련 전문가를 포함한 3명, 청년・신혼부부 임대주택 공급에 6명 등 이번 조직개편으로 늘어나는 인력 대부분을 주거복지기능 강화에 할애했다.

김세용 사장은 "그동안 주거복지와 도시재생사업의 다양한 사업모델을 발굴하는 데 중점을 뒀다면 앞으로는 이들 모델을 적용해 성과를 내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미래 사업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조직개편이 SH공사가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시민을 위한 공간복지의 대표기관으로 우뚝 서게 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예산 850억 확보···역대 최대 규모"
2
[목록] 국토교통부 2019년도 신규사업 현황
3
서부선 경전철 조기 착공 위한 시민모임이 움직인다… 1만 시민 서명 완료
4
박순자 위원장 "신안산선 기재부 민투심의 통과 환영···전폭적 지원 총력"
5
"교육시설 재난관리 최고 전문기관 자리매김 총력 "
6
경쟁률 100대 1의 힘은 ‘분양가’
7
서울 5·9호선 김포 연장 본격 검토···국토부 용역비 5억 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