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롯데건설, 합성보(BESTOBEAM) 공법 신기술 인증 취득내진성능 개선 효과·유지관리까지 유리한 공법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3  09:38: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BESTOBEAM 현장적용단계.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6일 ‘H형 단면과 U형 단면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합성보(BESTOBEAM) 공법(건설신기술 제835호)’ 건설신기술을 공동 취득했다.

합성보란 철강재에 콘크리트를 일체화해 철강재와 콘크리트의 장점을 극대화해 구조성능을 향상한 보이다. 여기서 말하는 보란 기둥과 기둥을 연결하는 구조 자재로 바닥의 하중을 지지하는 역할을 한다.

기존 합성보 기술은 물량 절감 및 층고 절감의 장점이 있지만, 시공이 기존 철골보 대비 까다로운 단점이 있었다.

이번 신기술은 기존 합성보 기술의 장점을 유지하되, 이전의 철강재와 동일한 방식으로 시공되고 합성보에서 연결을 위해 필요한 작업을 최소화하여 쉽고 빠른 공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 공법은 이전의 유사 합성보 공법의 문제점으로 지적되어 온 복잡한 접합 작업을 개선해 시공성이 향상된 공법으로, 내진성능 개선 효과도 커서 건설시장에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번 합성보는 일반적인 철골보에 비하여 화재에 노출되는 면적도 적어 내화 뿜칠(화재 시 철골 구조물의 내화성을 높이기 위한 작업)양이 절감되므로 양이 절감되므로 그만큼 유지관리에서도 유리하다.

롯데건설은 이번 기술을 ㈜디알비동일, 쌍용건설㈜, 지에스건설㈜ 등과 공동으로 연구해 성과를 거뒀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기술은 기존의 철골공법이 적용되는 건축물이면 대안 공법으로 적용 가능한 공법이라 범용성이 좋고, 철골공법 대비 철골량 절감을 통한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줄여 친환경적이다”라며, “직접 공사비 측면에서도 기존 철골공사와 비교해 약 8.4% 절감효과가 있어 향후 시장 확대를 통한 활용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엑스코선∙GTX∙지하철 연장… ’새 노선’ 호재에 아파트값 ‘들썩’
2
광주 최초 주상복합 ‘광주 금호 리첸시아’ 분양 나선다… 초고층 랜드마크 주상복합 아파트로 가치↑
3
공공임대, 주거안정성 높이고 가격 낮춰 '눈길'
4
가을 나들이 즐기며 인근 모델하우스도 들러 청약전략 세운다
5
한전KPS, 1천억대 허위근무수당에 친인척 채용비리 만연
6
부산역 '고속철 전용역' 전환···철도시설 재배치 '본궤도'
7
주부 마음까지 배려한 똑똑한 아파트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