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 국회는 지금
박덕흠 의원 "하천구역 변경으로부터 재산권 보호 총력"지난 30일 '하천법' 일부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1  10:05: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앞으로 정부가 하천구역을 변경할 때 지역민 의견을 의무적으로 청취해야 한다. 이를 통해 지역 주민들이 자신의 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군, 사진)이 대표 발의한 '하천법' 일부개정안이 지난달 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앞으로는 하천구역이 변경되는 경우 지역주민들의 의견 청취가 의무화된다. 또한 공개적인 토론과 적극적인 정보공개를 통해 국민의 재산권 보호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박덕흠 의원은 “국토관리청에서 옥천군의 6개 읍·면 하천구역을 확대 고시하면서 지역주민의 의견 수렴에 소홀했다는 지적에 따라 개정안을 발의하게 됐다”며 “이번 개정안이 통과돼 하천뿐 아니라 다른 부분에서도 정부의 일방적 진행으로 지역 주민들의 재산권이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티웨이 항공, 3월 맞춤형 특가 이벤트 진행···후쿠오카 4만원대부터
2
건설기술관리협회, 국토부와 업계 경쟁력 강화 방안 논의
3
완판행진 이어간다 '시흥 장현지구' 제일풍경채 3월 선보여
4
건설연, 고양시 스마트시티 연구 전진기지 프로젝트 본격화
5
대한항공 홈페이지, 미주 취항 항공사 中 최고 품질
6
공무원노동운동 ’타임오프제‘ 도입 되나 ’주목‘···여야 한목소리
7
사업속도 빠른 주안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시공사 정해져 불안정성 제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