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교통
철도공단 "기술과 손잡고 가자 세계로"···해외사업 성과공유 워크숍 개최해외사업 기술지원반 구성···한국 철도기술 전 세계 뻗어나갈 기반 마련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5:10: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지난 11일 '기술과 손잡고, 가자 기술로'란 주제로 해외사업 성과 공유 워크숍을 개최했다. 사진은 워크숍 참석자들의 기념촬영.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한국 철도기술력을 전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성과를 공유하고, 해외사업 기술지원반을 구성하는 등 세계화 확산 기반을 마련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 11일 해외철도사업의 기술지원이 가능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해외사업 성과공유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날 해외사업본부는 세계철도시장 규모, 전망 그리고 공단의 해외 철도사업 추진계획을 설명했다.

또 현재 공단이 수행 중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경전철(LRT,Light Rail Transit) 1단계 사업, 인도 러크나우(Lucknow) 메트로 PM용역 사업, 이집트 철도신호 현대화 컨설팅 사업, 중국 정만선 중경구간 시공감리 사업의 현황을 공유했다.

특히 지난해 철도공단이 기술지원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수라바야 간 720km 기존선 속도향상 예비타당성 조사를 현지에서 직접 수행한 직원이 생생한 현장경험을 공유하며 해외사업의 이해를 도왔다.

공단 해외사업본부는 ‘해외사업 기술지원반 구성안’도 발표, 해외사업의 수주와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직원들의 자율적인 토론을 통한 혁신활동을 통해 기술지원반 구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철도공단 김도원 해외사업본부장은 “워크숍을 통해 직원들이 해외사업의 중요성을 깨닫고, 기술지원반 구성으로 한국의 철도기술이 세계로 뻗어나갈 기반을 마련했다”며, “올해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LRT 2단계 사업을 수주하여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연초부터 발전공기업에 안타까운 일 잇따라
2
상반기 평택·창원·인천영종 등 개발호재 풍부
3
우미건설, 올해 성장기반 확립 '총력추진'
4
광주 첨단 진아리채 오는 26일 분양 예정
5
대구 최중심에 우뚝 서게 될 ‘두류역 제타시티’ 사업 날개 달았다
6
집나와, 신축빌라 분양 시 입지조건 거주환경 확인 필요
7
동탄2신도시 호수공원 아파트, 반도건설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9.0' 입주 성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