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경매 매수심리 급감 속 강남3구 낙찰가율 ‘고공행진’12월 전국 낙찰건수 3천108건 역대 최저치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1:46: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전국 법원 낙찰건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매수심리가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강남 3구 낙찰가율 고공행진은 멈추지 않고 있다. 

계절적인 요인과 더불어 토지 및 연립·다세대 등 환매가 쉽지 않은 부동산들부터 거래량이 줄고 낙찰가율이 하락하고 있다. 하지만 부동산의 대책의 핵심인 강남 3구 주거시설의 경우 12월 낙찰된 19건 중 16건의 낙찰가율이 100% 이상을 기록했다.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12월 전국 법원경매 진행건수는 8,537건, 낙찰건수는 3,108건을 각각 기록했다.

진행건수는 지난 8월과 6월에 이어 역대 3번째 낮은 수치이며, 낙찰건수는 경매 통계가 작성된 2001년 1월 이후 최저치다.

경매에서 40% 이상의 비율을 차지하는 토지 낙찰건수가 12월 1,279건으로 역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전체 낙찰건수가 크게 줄었다.

낙찰률도 나빠지고 있다. 12월 전국 경매 낙찰률(진행건수 대비 낙찰건수)은 36.4%로 전월대비 △2.5%p 하락했다.

8.2부동산 대책 이전인 7월 낙찰률 42.9%대비 6개월 사이 △6.5%p 떨어진 수치다.

12월 주거시설 낙찰률이 40.1%로 7월(47.3%) 대비 △7.2%p 하락하면서 영향을 미쳤으며, 토지 낙찰률도 37.0%를 기록하며 지난 2016년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전반적으로 매수 심리가 줄어들었다.

12월 전국 평균 응찰자는 3.5명으로 7월 4.2명을 기록한 이후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12월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67.0%로 전월대비 △8.4%p 감소했다.

본격적인 가격하락의 조짐으로 판단할 수 있으나 경북 상주 웅진폴리실리콘공장이 감정가 1,865억의 17%인 313억원에 저가 낙찰되면서 낙찰가율에 영향을 미쳤다. 감정가 1,865억은 12월 낙찰물건 감정가 총액 1조2991억원의 약 14.3%에 해당하는 수치다. 웅진폴리실리콘공장을 제외한 낙찰가율은 전월과 비슷한 75.1% 수준이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수도권 연립·다세대, 지방 토지 등을 중심으로 낙찰가율 및 거래량이 크게 줄고 있다. 강남 3구 주거시설은 12월 낙찰된 19건 중 16건의 낙찰가율이 100% 이상을 기록했으며 평균 낙찰가율도 105.9%를 기록하는 등 여전히 고공행진 중이다”며 “당분간 서울과 그 외 지역으로 경매시장에서도 양극화가 심해질 것으로 보이며 서울 내에서도 핵심 지역과 외각 지역의 격차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연초부터 발전공기업에 안타까운 일 잇따라
2
상반기 평택·창원·인천영종 등 개발호재 풍부
3
우미건설, 올해 성장기반 확립 '총력추진'
4
광주 첨단 진아리채 오는 26일 분양 예정
5
대구 최중심에 우뚝 서게 될 ‘두류역 제타시티’ 사업 날개 달았다
6
집나와, 신축빌라 분양 시 입지조건 거주환경 확인 필요
7
동탄2신도시 호수공원 아파트, 반도건설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9.0' 입주 성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