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에너지
한전 등 에너지 공기업 기관장 공모 '속도'5개 발전 자회사 등 이달말이나 2월초 적임자 내정될 듯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9  09:58: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선병규 기자] 새해들어 에너지 공기업 기관장 공모진행이 속도를 내면서 이달말이나 2월초 내정될 것으로 보인다.

9일 정치권과 에너지 업계에 따르면 최근  기관장 공모를 진행중인 한전 사장에는 송인회 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이 물망에 올랐다.

송 전 사장은 4대 서울시 의원, 새천년민주당 시민사회특별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거친 정치인 출신으로, 노무현정부 때 전기안전공사 사장과 한국전력기술 사장을 역임했고 현재 극동건설 회장직을 맡고 있다.

여기에 조석·이재훈 전 산업부 차관 등도 한전 사장 후보군에 포함됐다.

특히, 한전 산하 5개 발전 자회사들도 인사 절차가 최종 단계에 이르면서 유력 후보가 윤곽을 보이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사장에는 박일준 전 산업부 기획조정실장, 한국남부발전은 에너지경제연구원장 출신인 신정식 아주대 겸임교수, 한국남동발전은 유향열 전 한전 부사장이 물망에 올랐다.

또 한국중부발전은 한정탁 전 한국수력원자력 본부장, 박규호 전 한전 부사장과 SK 임원 출신 인사 간 3파전 양상이다.

한국서부발전은 김범년 전 한수원 부사장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전력기술은 내부 출신 이배수 전 경영관리본부장과 박치선 전 플랜트본부장, 윤철호 전 원자력안전기술원장 등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전KDN 사장 후보로는 박성철 전 한전 영업본부장과 정창덕 송호대 총장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한편, 2016년 11월에 취임한 산업부 1차관 출신의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의 거취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엑스코선∙GTX∙지하철 연장… ’새 노선’ 호재에 아파트값 ‘들썩’
2
루원시티 분양 신호탄·· 개발부진 딛고 부촌 도약 '기대'
3
광주 최초 주상복합 ‘광주 금호 리첸시아’ 분양 나선다… 초고층 랜드마크 주상복합 아파트로 가치↑
4
공공임대, 주거안정성 높이고 가격 낮춰 '눈길'
5
가을 분양시장, 사전마케팅 총력전
6
가을 나들이 즐기며 인근 모델하우스도 들러 청약전략 세운다
7
한전KPS, 1천억대 허위근무수당에 친인척 채용비리 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