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11월 전문건설업 수주, 전월比 18.6%↑ 5조870억 추정된다”건설정책연구원, 철근콘크리트공사업 등 골조 관련 업종이 수주증가 견인
하종숙 기자  |  hjs@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1  13:48: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전문건설업 상위 5개업종 중 4개업종 큰 폭 감소
철근콘크리트공사업만 전월 대비 15.1% 상승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지난 11월 전문건설업 수주는 전월보다 18.6% 증가하며 상승했으나, 지난해 동월에는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원장 서명교)은 21일 전문건설공사의 수주실적을 담은 ‘2017년 11월 전문건설 경기동향’에서 이같이 밝혔다.

주요 내용에 따르면 11월 수주는 지난 10월보다 약 18.6% 증가한 5조870억원 수준으로 추정, 전년 동월의 약 99%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전문건설업의 주요 업종들의 수주액은 대체로 감소한 반면 타 업종들의 수주액이 증가함에 따라 전체 수주액의 증가를 가져온 것으로 평가됐다.

원도급은 전월보다 약 3.68% 증가한 1조5,000억원 규모(전년 동월의 129% 수준), 하도급은 26.5% 가량 증가한 3조6,000억원 규모(전년 동월의 91% 수준)로 각각 추산됐다.

건설정책연구원은 수주액의 증가를 기록한 구조물 관련 전문공사업종으로는 ▲철근콘크리트공사업 ▲비계구조물해체공사업 ▲지붕판금건축물조립공사업 ▲철강재설치공사업 ▲승강기설치공사업 ▲철도궤도공사업 ▲보링그라우팅공사업 등으로 경기 어려움 속 선전했다는 설명이다.

최근 5년간 전문건설업 전체 수주액의 약 70.7%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전문건설업의 상위 5개 업종의 수주실적에 따르면 토공사업와 실내건축공사업, 금속구조물창호공사업, 습식방수공사업의 4개 업종의 공사수주가 큰 폭으로 감소했으며, 철근콘크리트공사업만이 수주증가를 기록했다.

토공사업은 전월보다 22.6%가 감소한 4,820억원, 실내건축공사업은 42.3%가 줄어든 4,360억원, 금속구조물창호공사업은 49.1%가 적은 2,740억원, 습식방수공사업은 36.6% 축소된 2,180억원의 수주규모로 추정됐다. 철근콘크리트공사업만이 전월 대비 15.1% 늘어난 8,150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건설정책연구원은 이 자료는 전문건설공제조합의 공사보증금액을 근거로 전문건설업의 수주실적을 매월 추정한 것으로, 추정치라는 한계는 있지만 전문공사의 수주동향을 단 1개월의 시차를 두고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큰 국내 유일의 자료라고 설명했다.

건설정책연구원 이은형 책임연구원은 “기존과 달리 전문건설업의 전체 수주액이 상위 5개 전문공사업종 보다도 철근콘크리트공사업 등 골조관련 업종들의 수주액 증가에 크게 영향을 받았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한편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전문건설공제조합의 공사보증금액을 근거로 전문건설업 전체는 물론 주요 업종의 수주동향까지 담은 ‘월별 전문건설 경기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하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용산구 개발호재 만발··· '나인원 한남' 관심급증
2
별내 단독주택용지 공급… 타운하우스 ‘별내 베네우스 더 가든’ 짓는다
3
'동탄역 유림노르웨이숲' 내 상업시설·업무시설 분양··· 견본주택 성황
4
한국환경공단 신임 이사장 후보군 5명으로 압축
5
[단독]한국환경공단, 대구물산업클러스터 위탁운영기관 선정
6
도로공사노조, 1·2노조 통합 선언···더 높이 더 멀리 비상한다
7
조달청·도공, 하도급지킴이 이용 MOU 체결···경제적 약자 보호 앞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