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10월 기준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 6.3%아파트 4.7% < 연립다세대 6.3% < 단독주택 7.9% 순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8  11:27: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한국감정원이 2017년 10월 신고 기준 실거래정보를 활용해 전월세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6.3%로 9월 대비 0.1%p 하락한 가운데, 유형별로는 아파트 4.7%, 연립다세대주택 6.3%, 단독주택 7.9% 순으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수도권 5.9%, 지방 7.5%로 나타났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비율로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이며 낮으면 반대다.

정기예금금리(1.60%→1.71%)는 9월 대비 상승, 주택담보대출금리도 3.24%→3.32%로 상승한 가운데 주택종합 기준 전월세전환율은 6.3%로 0.1%p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5.9%→5.9%)은 9월과 동일했고, 지방(7.6%→7.5%)은 0.1%p 하락했다.

지역별 전월세전환율은 전월세가격 안정세로 전반적으로 보합인 가운데 10월은 신규 입주물량 증가 등으로 지방의 모든 주택유형의 전월세전환율이 하락하며 전국기준 주택종합 전환율이 9월 대비 0.1%p 하락했다.

주택종합 시도별로는 세종이 5.4%로 가장 낮고, 경북이 9.5%로 가장 높으며, 울산(7.3%→7.5%)이 9월 대비 상승했고, 전북(8.6%→8.4%), 대구(7.4%→7.3%), 부산(6.9%→6.8%) 등은 하락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4.7%→4.7%), 연립다세대(6.3%→6.3%), 단독주택(7.9%→7.9%) 순으로 나타나 모든 유형에서 9월과 동일한 전환율을 기록했다.

수도권은 아파트 4.4%, 연립다세대 5.9%, 단독주택 7.1% 순으로 높게 나타났고, 지방은 아파트 5.3%, 연립다세대 9.1%, 단독주택 9.5% 순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시도별로는 서울이 4.1%로 가장 낮고, 전남이 7.5%로 가장 높으며, 울산(4.9%→5.0%)은 9월 대비 상승했고, 전북(6.3%→6.1%), 경북(6.0%→5.9%), 전남(7.6%→7.5%) 등은 하락했다

서울은 4.1%로 9월과 동일한 전환율로 나타난 가운데, 권역별로는 강북권역(4.2%→4.2%) 및 강남권역(4.0%→4.0%) 모두 동일했다. 구별로는 송파가 3.6%로 가장 낮고, 금천이 4.7%로 가장 높으며, 금천(4.6%→4.7%), 관악(4.1%→4.2%) 등은 9월 대비 상승했고, 강서(4.2%→4.0%), 서대문(4.1%→4.0%) 등은 하락했다.

연립다세대는 서울이 4.8%로 가장 낮고, 충북이 10.6%로 가장 높으며, 세종(7.9%→9.9%), 울산(6.9%→8.1%) 등은 9월 대비 상승했고, 전북(9.7%→8.8%), 충북(11.3%→10.6%) 등은 하락했다.

단독주택은 서울이 6.5%로 가장 낮고, 경북이 11.7%로 가장 높으며, 전남(9.1%→9.3%), 울산(9.0%→9.1%) 등은 9월 대비 상승했고, 인천(9.8%→9.7%), 강원(8.7%→8.6%) 등은 하락했다.

연립다세대는 강북권(5.3%→5.2%)은 9월 대비 0.1%p 하락, 강남권(4.7%→4.6%)도 0.1%p 하락했고, 단독주택도 강북권(6.7%→6.6%) 및 강남권(6.5%→6.4%) 모두 0.1%p 하락했다.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용산구 개발호재 만발··· '나인원 한남' 관심급증
2
별내 단독주택용지 공급… 타운하우스 ‘별내 베네우스 더 가든’ 짓는다
3
[단독]한국환경공단, 대구물산업클러스터 위탁운영기관 선정
4
간삼건축 설계, ‘광명 중앙대학교 병원’ 착공
5
도로공사노조, 1·2노조 통합 선언···더 높이 더 멀리 비상한다
6
오투오빌,"신축빌라 분양 시 근린생활시설 여부 확인해야"
7
건설업계 신입·경력 채용 ‘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