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부산시, 교육국제화특구 사업 사실상 어렵다···전교조 반대·교육청 포기 의사 밝혀전교조 "다른 형태의 불평등 양산 제도" 반발···지자체 불만 속출
부산=김두년 기자  |  donye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6:20: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두년 기자] 부산광역시가 부산시교육청 및 기초 자치단체와 함께 추진해 온 교육국제화특구사업이 난관에 부딪혔다. 시교육청이 사업 신청 포기 의사를 밝힌 까닭이다.

2013년 제1기가 시작된 이후 두 번째인 이번 교육국제화특구사업은 다문화밀집지역에 대한 교육력 제고와 교육격차 해소 등을 목적으로 교육부가 지난 10월 23일 전국의 시·도 및 교육청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으면서 시작됐다.

부산시는 교육특구로 지정되면 지역에 적합한 교육브랜드를 창출할 수 있고 아울러 소외계층에 대한 교육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해 구·군을 대상으로 안내를 시작했다.

그 결과, 금정구와 사상구가 교육특구 신청서를 내기로 최종 결정했다.

사업계획서에 따르며, 금정구는 부산대 등 인근 대학과의 연계를 통한 외국어 역량 강화와 상대적으로 낙후된 서·금사동 지역에 대한 교육 지원에, 사상구는 공단지역이라는 특수성에 따른 다문화가족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에 대한 교육정책 마련에 중점을 둘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개최된 공청회에서 전교조 부산지부가 특구를 또 다른 형태의 불평등을 양산하는 제도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따라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중에 교육청에서 내부 검토회의를 거쳐 오늘(7일)자로 부산시에 신청을 포기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사실상 사업 추진이 어렵게 돼 해당 자치구에서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시 관계자는 "특구 지정을 통해서 지역 교육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려고 했는데 사실상 사업 추진이 어렵게 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특구법에 따르면 교육특구 신청은 부산시와 교육청이 함께 신청해야만 하도록 규정돼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2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3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4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5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6
인사 / 국토교통부 과장급 전보
7
신도시·원도심 더블수혜, '김포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