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행복청, 내년도 예산 2천910억 확정···올해 比 6.9% 감소행안부·과기부 등 중앙행정기관 추가 이전 예산 반영···행복도시 자족기능 확보 위한 추진동력 확보
세종=황호상 기자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4:55: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황호상 기자] 2018년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예산이 정부안 2,817억원 대비 93억원 증액된 2910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다만 전체 규모는 올해 3,125억원 대비 6.9% 감소했다.

내년도 예산은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중앙행정기관의 추가 이전을 위한 예산을 포함해 입주민의 안정적인 정착 및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예산이 중점 편성됐다.

내년도 행복청 예산을 보면, ‘추가이전기관 청사 건립비’, ‘해외대학 설립준비비’, ‘조치원 우회도로’, ‘회덕IC 연결도로’, ‘청소년 복지시설(창의진로교육원)’, ‘나성동(2-4생활권)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등 6개 사업이 신규로 편성됐다.

그동안 사업규모 조정, 관계기관 협의 지연 등으로 추진이 미뤄졌던 ‘조치원 연결도로 사업’, ‘아트센터 공사비’, ‘국립박물관단지 통합시설 설계비’ 등 주요 쟁점사업 예산도 반영됐다.

또한 국회 심의과정에서 ‘오송∼청주공항 연결도로’ 등 2개 사업 94억 원이 추가로 반영돼 도시건설 일정 추진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 사업별 반영현황을 살펴보면, 중앙행정기관 추가 이전을 위한 청사 건립비가 120억 원 반영됐다. 여기에 이전 공무원, 청사 방문객 편의 증진을 위한 복합편의시설 건립비 311억 원도 포함됐다.

주요 공공․기반시설의 차질 없는 건설을 위한 9개 광역도로(1342억원), 8개 복합커뮤니티센터(441억원), 선관위·세무서·경찰서 청사(189억원) 예산이 담겼으며, 문화·복지시설 확충을 위한 아트센터(157억원), 국립박물관단지(56억원), 3생활권 광역복지지원센터(100억원), 청소년 복지시설(6억원) 예산이 반영됐다.

또한 행복도시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해외대학 설립준비비(12억원), 산학연클러스터 지원센터 완공소요(90억원) 등도 포함됐다.

이원재 행복청장은 “정부의 지출 구조조정 방침에 따라 전체 사업비가 다소 감소했으나 중요한 신규 사업 및 장기간 지연사업이 반영돼 정상적인 도시건설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며, “확보된 예산을 차질 없이 집행하고 지속적인 신규사업 발굴 등을 통해 성공적인 도시건설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황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2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3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4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5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6
인사 / 국토교통부 과장급 전보
7
신도시·원도심 더블수혜, '김포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