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시설안전공단 "평창올림픽 시설물 안전점검 진행 中···안전 올림픽 개최 만전"지난 9월 1차 점검 이어 개·폐회식장, 관람석, 대형 텐트 등 2차 점검 나서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4:47: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한국시설안전공단이 한국서부발전과 함께 오는 8일까지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장 등 올림픽 시설물에 대한 2차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점검에 참여한 양 기관 관계자들의 기념촬영.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한국시설안전공단(이사장 강영종)이 올림픽 시설물 안전점검에 나섰다.

시설안전공단은 이달 5일부터 오는 8일까지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 대회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시설안전공단은 올해 7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안전 올림픽 개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에 따라 지난 9월 공단은 1차 안전점검을 완료했다.

이번 2차 안전점검은 개·폐회식장, 관람석 스탠드, 대형 텐트 등에 대해 건축, 전기, 소방 분야까지 포함돼 종합적으로 이뤄진다. 점검에는 공단과 한국서부발전(주)이 합동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3개 팀 총 11명이 동원됐다.

시설안전공단 조노영 시설안전이사도 현장을 방문해 이틀 동안 점검을 지휘하면서 직원들을 격려했다. 조노영 이사는 “국제 행사인 평창올림픽이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철저한 점검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2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3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4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5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6
인사 / 국토교통부 과장급 전보
7
신도시·원도심 더블수혜, '김포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