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포토뉴스
규제무풍 안양… 풍선효과에 부동산 시장 '들썩'서울 접근성 좋고 집값부담 ‘안양 센트럴 헤센' 등 신규공급 관심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15:08: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안양 센트럴 헤센 항공광역도.

정부가 대출규제와 청약자격 제한을 담은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를 연이어 발표하면서 규제에 포함된 서울 전역과 과천, 세종 등에서는 부동산 시장 상승세가 한풀 꺾이는 모습이다. 하지만 반대로 규제에 포함되지 않으면서도 서울 접근성이 좋은 지역의 경우는 풍선 효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정부는 6.19 부동산 대책과 8.2 부동산 대책, 9.5 부동산 추가 대책 등 올해 하반기부터 연이어 강도 높은 규제를 쏟아내면서 조정대상지역(40개 지역), 투기과열지구(27개 지역), 투기지역(12개 지역)을 설정, 해당 지역에 대해 1순위 규제 강화 및 재당첨 금지, LTV,DTI를 낮추는 등 투기수요 억제를 위한 강력한 규제를 적용했다.

반면 이번 규제를 피해가면서도 서울 접근성이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서울 관악구와 접해있는 경기도 안양시다. 이곳은 지하철 1호선과 4호선 및 서울 외곽순환도로 등을 통해 서울로의 접근성이 수월한데다, 서울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새아파트 값과 쾌적한 주거환경까지 갖춰 주택 수요가 꾸준한 곳이다.

실제로 안양시의 최근 1년간 아파트 값 상승폭은 높게 나타나고 있다. 부동산114 자료를 살펴보면, 안양시의 3.3㎡당 아파트 값은 현재(10월) 1351만원으로 1년 전(1275만원)과 비교하면 5.96% 가량 상승했다. 상승폭만 놓고 보면 경기도 31개 시,군 중 △하남(12.78%) △성남(8.69%) △광주(6.78%) △구리(6.76%) △과천(6.55%)에 이어 6번째로 높다.

최근 입주 단지를 중심으로 프리미엄도 높게 붙어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 자료를 보면, 경기도 안양시 안양동에 위치한 '래미안안양메가트리아'(2016년 11월 입주) 전용 59㎡의 경우 현재 아파트값은 4억7500만원으로 1년전(4억3750만원)과 비교하면 4000만원 가량 뛰었다.

업계에서는 정부 규제를 피해간 이른바 '무풍지대 안양'의 부동산 상승세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과거 수도권 1기 신도시로서 평촌신도시를 중심으로 발전했던 안양시의 경우 최근에는 안양 만안구 일대를 새롭게 개발의 중심축으로 삼아 제2 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곳 안양 만안구 일대는 공공기관 이전 및 활발한 정비사업을 통해 1만4000여 가구 규모의 미니신도시급 주거 타운이 새롭게 조성되며, 월곶~판교선에 따른 서울 도심 및 강남의 접근성 향상과 박달테크노밸리 조성에 따른 자족 여건 개선 등 신성장 동력이 장착되게 된다.

안양 만안구 일대의 새아파트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안양동의A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이전까지는 평촌신도시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면 최근에는 평촌신도시와 인접해 있어 생활 편의시설을 공유하면서도 집값 부담이 덜한 안양 만안구 일대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판교까지 이어지는 월판선을 이용하면 강남까지 접근도 빨라 젊은 부부들의 새 아파트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자 신한종합건설(주)이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의 옛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부지에서 선보이는 복합주거단지 '안양 센트럴 헤센'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이 단지는 아파트와 아파텔, 상업시설로 구성되며,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소형 평형대로 이뤄져 있어 실수요자 및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안양 센트럴헤센은 안양시의 역점 사업 중 하나인 행정업무복합타운 예정지(옛 국립축산검역본부 부지)와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맞붙어 있다. 이곳은 총 3개 필지 개발 시 총 1900여 가구의 복합주거단지가 들어설 예정으로, 이중 첫 번째로 공급하는 단지가 바로 안양 센트럴헤센이다.

이곳 주변으로 재개발, 재건축 사업도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만안구 내 주거환경 개선도 기대된다. 냉천지구(2300여 가구), 진흥아파트재건축사업(2700여 가구), 소곡지구(1400여 가구), 상록지구(1400여 가구) 주택 재개발 등 현재 진행 중인 개발사업과 이미 완료된 덕천지구(래미안 안양 메가트리아4250 가구) 재개발 사업을 포함해 1만 4000여 가구 규모의 신흥 주거지로 탈바꿈 된다.

또한 수도권 황금노선으로 불리는 월곶판교 복선전철 사업의 수혜지로미래가치도 높다. 월곶판교 복선전철사업은 경기 시흥시와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성남시 일원을 지나는 총 40여 km 길이의 노선이다. 2019년 착공에 들어가 2024년 개통할 예정이다. 안양 센트럴헤센은 월곶판교선 안양역(1호선 환승) 인근에 들어설 예정이다.

안양 센트럴헤센은 우수한 생활 인프라도 갖췄다. 먼저 지하철 1호선 안양역이 가깝고 명학역도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해 교통여건이 편리하다. 이를 통해 1,2호선 환승역인 신도림역까지 20분 대, 1,4호선 환승역인 금정역을 5분대로 이동할 수 있다. 특히 금정역은 광역급행고속열차(GTX) C노선이 예정돼 개통 시 서울 강남북으로 이동이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한편, 안양 센트럴 헤센'아파트는 12일(화) 당첨자 발표 후, 18일(월)~20일(수) 3일간 계약을 진행한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25층 규모로, 지상 2층~25층에는 전용면적 59㎡의 아파트 188가구와 전용면적 27~47㎡ 아파텔 437실 등 총 625세대, 지하 1층~지상 1층에는 상업시설 총 58실이 들어설 예정이다. 입주는 2020년 9월 예정이다.

안양 센트럴 헤센 모델하우스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895-5(경수대로 783)에 위치해 있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2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3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4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5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6
인사 / 국토교통부 과장급 전보
7
신도시·원도심 더블수혜, '김포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