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HUG, 수요자중심형 도시재생 기금융자 1호 지원사회적기업 ‘나무와 달’ 코워킹커뮤니티시설 조성자금 지원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5  14:40: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김선덕, 이하 HUG)는 지난 14일 수요자중심형 도시재생 기금 융자 제1호를 광주 소재 사회적기업 나무와 달(대표자 김지혜)에 승인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업지는 60년 역사의 인쇄 골목에 위치하며, 건물 노후화, 구도심 침체 등으로 도시재생이 절실히 요구되는 지역이다. 3층 노후 단독주택을 매입한 후 리모델링에 소요되는 총사업비 6억원 중 70%인 약 4억원이 기금에서 융자된다.

나무와 달 대표는 “도시재생 기금융자를 사업 적기에 지원 받아 자금조달의 어려움을 덜었다”며 “인쇄 골목이라는 지역 특성을 활용해 코워킹시설과 청년창업공간을 조성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고 싶다”고 말했다.

제1호를 시작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지역 맞춤형 재생’ 수요자중심형 도시재생 융자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HUG에 따르면 도시재생 기금융자에 대한 상담이 전국에서 이어지고 있다. 현재 목포시 소재 상가를 매입하여 창업시설 조성건, 제주시 구도심 소재 전통시장의 상가 리모델링건 등을 비롯해 심사가 다수 진행 중이다.

HUG 김선덕 사장은 “도시재생 기금융자를 이용해 영세상인, 사회적기업 등의 창업·경제활동이 손쉬워지고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며 “HUG는 골목경제가 활성화로 지역주민의 삶의 질이 향상되는 지역맞춤형 도시재생 확산을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천시, 79만㎡ 규모 검암역세권 개발 추진
2
대구 ‘수성 골드클래스’, 청약계약 치열한 경쟁 예고
3
삼송지구 노른자위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 완판 임박
4
간삼건축 설계, ‘파라다이스시티 2차’ 시설 개장
5
인천공항공사 "아시아나항공, 10월부터 제1터미널 동편 이전"
6
대형건설사, 광역시 재개발 아파트 '관심집중'
7
미세먼지 걱정없는 아파트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