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HUG, 수요자중심형 도시재생 기금융자 1호 지원사회적기업 ‘나무와 달’ 코워킹커뮤니티시설 조성자금 지원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5  14:40: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김선덕, 이하 HUG)는 지난 14일 수요자중심형 도시재생 기금 융자 제1호를 광주 소재 사회적기업 나무와 달(대표자 김지혜)에 승인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업지는 60년 역사의 인쇄 골목에 위치하며, 건물 노후화, 구도심 침체 등으로 도시재생이 절실히 요구되는 지역이다. 3층 노후 단독주택을 매입한 후 리모델링에 소요되는 총사업비 6억원 중 70%인 약 4억원이 기금에서 융자된다.

나무와 달 대표는 “도시재생 기금융자를 사업 적기에 지원 받아 자금조달의 어려움을 덜었다”며 “인쇄 골목이라는 지역 특성을 활용해 코워킹시설과 청년창업공간을 조성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고 싶다”고 말했다.

제1호를 시작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지역 맞춤형 재생’ 수요자중심형 도시재생 융자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HUG에 따르면 도시재생 기금융자에 대한 상담이 전국에서 이어지고 있다. 현재 목포시 소재 상가를 매입하여 창업시설 조성건, 제주시 구도심 소재 전통시장의 상가 리모델링건 등을 비롯해 심사가 다수 진행 중이다.

HUG 김선덕 사장은 “도시재생 기금융자를 이용해 영세상인, 사회적기업 등의 창업·경제활동이 손쉬워지고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며 “HUG는 골목경제가 활성화로 지역주민의 삶의 질이 향상되는 지역맞춤형 도시재생 확산을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삼성물산 '래미안 목동아델리체' 평균 25.5대 1 청약마감
2
2017년 환경분야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 '쓴 맛'
3
30년 신뢰의 기업 삼도주택 '더펜트하우스 수성' 6월 분양
4
김포시, 분양권 거래 활발… 비조정대상지역 풍선효과 ‘톡톡’
5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도약하는 마곡지구 활기… ‘마곡 파인시티’ 주목
6
2018 미스코리아 후보자 오션월드 방문···프로필·방송 촬영 진행 '눈길'
7
현대로템, 800억 규모 브라질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 수주 '쾌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