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CM&ENG
“국토교통R&D, 4차 산업 새로운 시대 선도한다”‘4차 산업혁명 대응 국토교통 융복합 포럼’ 14일 개최… 미래 국토교통 발전방안 모색
하종숙 기자  |  hjs@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3:28: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김병수 원장 “융복합 바탕 국토교통R&D 혁신… 4차산업 선도 총력”
맹성규 차관 “신산업 육성 앞장… 4차산업 선도위해 정책역량 집중”

   
▲ 14일 더 K호텔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대응 국토교통 융․복합 포럼’에서 국토진흥원 김병수 원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4차 산업혁명 핵심역량인 융․복합 기술을 국토교통 분야와 결합, 미래 국토교통산업 발전방안이 모색됐다.

국토교통부 주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김병수) 주관으로 14일 더 K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 대응 국토교통 융․복합 포럼’이 개최, 4차 산업혁명 대비 국토교통 미래 성장동력 만들기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이 제시됐다.

‘Smart Beyond Digital’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국토교통의 새로운 혁신과 가치 창출을 위한 것으로 개회사를 시작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교통정책 변화(그레그 윈프리 美 텍사스 A&M 교통연구소(Texas A&M Transportation Institute) 원장) ▲4차 산업혁명 시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노규성 선문대학교 교수) 주제로 기조강연에 이어 오후 4개 세션별 16개 주제발표 및 토론이 열린다.

이날 국토진흥원 김병수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은 시대적 대세로 전세계에서 성장 모멘텀으로 기대, 특히 과학기술이 기본이 되는 것으로 미국 등 선진국가에서도 인더스터리 4.0, 인터넷 플러스 등 미래전략 선도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그러나 최근 월드이코노믹이 발표한 4차 산업혁명 대응에서 국가적 기술수준은 대한민국이 23위, SOC수준은 20위에 머물고 있어 뒤쳐져 있는 것이 사실로 우리 역량 강화가 그 어느때 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현재 범국가 차원에서 4차 산업시대를 대응하고 선도하는 노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융복합을 바탕으로 국토교통R&D가 시대적 변화에 앞서 능동적인 대응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해 나가야 한다”며 오늘 포럼에서의 중요 전략 제시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히 김 원장은 “정부는 현재 범국가적으로 4차 산업에 대응, 자율주행자동차 등 오는 2020년까지 2조원까지 투입하는 등 4차 산업 혁명 대비 혁신에 나서고 있는 만큼 국토진흥원은 국토교통R&D 지속 변혁에 앞장, 국토교통R&D가 새로운 시대 선도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 축사를 하고 있는 국토부 맹성규 차관.

국토부 맹성규 차관은 축사에서 “4차 산업혁명은 시대적 흐름으로 전통산업의 진흥이 불가피, 융복합시대 통해 4차산업 도약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국토부는 융복합을 기본으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시티, 드론 등 신산업 육성에 힘을 모으고 있는 만큼 4차산업 선도를 위해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맹 차관은 “단순한 기술발전이 아닌 삶의 스마트에 주력, 미래 산업 선도하는 국토교통R&D로 4차산업 발전 견인에 힘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기조강연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주제로 발표한 노규성 선문대학교 교수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변화는 순기능으로 헬스케어․교통 등 삶의 편의성 향상, 보안 안전․재난 국방을 위한 안전한 생활 환경 구현, 교육 복지 등 맞춤형 서비스가 강화되는 반면 역기능으로 해킹 양극화, 개인정보 유출 등이 야기될 수 있어 이같은 역기능 문제점을 사전 대비 해결할 수 있는 정부 역할이 강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도 노 교수는 “4차 산업혁명 대비 국토교통부 중점 과제안으로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 공공서비스 혁신, 스마트 국토 조성, 혁신 기반 조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노 교수는 “기술제일주의로 인해 사람이 소외되지 않도록 사람 중심, 수요 지향적 전략 마련은 물론 공공부문에서 시장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해 초기시장 창출, 민간과 정부의 협력적 거버넌스를 구축해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시했다.

하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부산시, 시민참여형 2030 도시기본계획 확정
2
조건 없는 틈새 투자처 '전주 에코시티 데시앙네스트'
3
아파트 ‘한파’, 상가 투자 ‘훈풍’… 교통망 구축 등 개발호재에 청라국제도시 상권 재조명
4
속초 최상의 조망 '속초 조양동휴먼빌' 선착순 계약 순항
5
지질 특성 무시한 설계가 지진 피해 키웠다
6
소비자 선호도 1등 아파트 브랜드, '힐스테이트 연제' 조기완판 기대
7
우수한 교육환경 갖춘 아파트 'e편한세상 대전 에코포레'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