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부산시, 지역중소기업 對중국 수출지원 점검회의한중관계 개선 관련 양국간 협의, 한중 관계회복 시동
부산=김두년 기자  |  donye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2:54: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두년 기자] 부산시는 11월 15일 오후 2시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김영환 경제부시장 주재로 지역 유관기관 및 상공계, 산업계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하는 ‘지역중소기업 對중국 수출지원 점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한중 관계개선 관련 양국간 협의문’ 발표 이후 빠르게 회복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한중 관계에 발맞추어 지역 유관기관 및 산업계와 함께 향후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전망하는 한편, 지역기업의 對중국 수출을 점검하고 지원방안 논의를 위해 마련한 것이다.

  이번 회의는 경제부시장의 모두발언을 시작으로 △한중관계 회복에 따른 지역경제 전망(부산경제진흥원 경제동향분석센터) △對중국 수출지원 방안(부산시) △산업계 의견 청취 및 논의 등 순서로 진행된다.

  9월 현재 부산의 대중 수출액은 10억 9200만 달러이며 부산전체 수출액의 9.6%로 미국에 이어 2위 규모이나 자동차부품 수출 감소 등으로 수출비중이 10% 이하로 떨어지며 전년 동기 대비 17.9%가 감소하는 등 지속적인 감소를 보이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회의를 통해 지역 유관기관 및 관련 산업계와 적극 협력해서 그동안 사드 등 한중관계 경색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던 지역중소기업의 對중국 수출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삼성물산 '래미안 목동아델리체' 평균 25.5대 1 청약마감
2
2017년 환경분야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 '쓴 맛'
3
30년 신뢰의 기업 삼도주택 '더펜트하우스 수성' 6월 분양
4
김포시, 분양권 거래 활발… 비조정대상지역 풍선효과 ‘톡톡’
5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도약하는 마곡지구 활기… ‘마곡 파인시티’ 주목
6
2018 미스코리아 후보자 오션월드 방문···프로필·방송 촬영 진행 '눈길'
7
현대로템, 800억 규모 브라질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 수주 '쾌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