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수첩 > 전문기자 Review
[전문기자리뷰]환경산업기술원 ‘환골탈태(換骨奪胎)’ 하라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0  13:51: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전문기자리뷰=선병규 팀장]

환경산업기술원 ‘환골탈태(換骨奪胎)’ 하라 

올해 국정감사에서 환경부 대표 산하기관중 하나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하 기술원)이 경영, 인증 및 R&D관리 부실, 직원 각종 비위 등이 적발돼 집중포화를 맞았다.

   
 

환경부 종합감사, 산하기관 국감서 국회 환노위 여야 의원 가리지 않고 기술원의 적폐문제를 도마위에 올려 철저하게 추궁하고 질타를 벌였다.

은평구에 위치한 기술원의 지역구인 강병원 여당 의원에게 비호는 받지못할 망정 더욱 호된 질책을 받는 아이러니한 상황도 연출됐다.

급기야 상임위 홍영표 환노위원장은 “부패와 비리가 너무 구조화되고 만연화 됐다. 국민의 세금으로 이런 기관을 운영할 이유가 있느냐”며 “시범적으로 기관을 폐쇄했으면 좋겠다”며 격앙했다.

올 국감서 난타전이 예상된 기술원측은 국감이전에 공감이 부족한 ‘리 스타트 대책’ 셀프개혁안을 내놓았지만, 국감 막바지에 국회는 “기술원 존속가능 여부를 환경부에서 검토해서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최근 환경부는 ‘기술원 정상화 비상대책위원회’ 꾸리는 대수술 작업에 착수했다.

더욱이 은평구 불광동 일대에 환경부 감사팀이 수시로 기술원 직원들을 대상으로 암행순찰을 돌면서 안밖으로 싸늘한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결국 기술원 셀프개혁은 무위로 돌아가고, 공은 환경부와 외부 전문가에게 넘어간 셈이다.

2009년 기존의 환경기술진흥원과 친환경상품진흥원이 통합돼 현재의 환경산업기술원이 출범했다.

지금의 총체적 부실은 정부 방침에 따라 통합은 했지만, 물과 기름처럼 조직간 파벌이 나눠진 ‘한지붕 두가족 동거’에서 시작됐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여러 파벌간 기득권 싸움에서 상하체계가 무너지고, 협업은 고사하고 내부정보는 외부로 새어나가 루머는 눈덩이처럼 커졌고, 이 중 상당수는 사실로 밝혀져 기관의 이미지와 신뢰는 땅에 추락해 버린 것이다.

특히 노조 설립후 상생의 노-사문화 조성에 실패한 점은 치명적인 부분이다.

경영진과 노조측 모두, 즉 전직원 모두 기술원 재도약을 위해 양보와 헌신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기술원은 수술대에 올려졌고, 수술메스는 정상화 비대위가 잡았지만 총체적 문제를 타파하려면 현재 보여지고 있는 팩트보다 ‘왜, 이같은 문제들이 생길 수밖에 없었는지?’ 근본적 원인을 찾은 후 해법을 마련하는 게 비대위의 역할이다.

비대위는 기술원이 글로벌 환경기술 장벽시대에 대응할 환경R&D의 기획 주도와 전략 지원하는 막중한 미션을 주지해야 하며, 이는 기술원 존재의 근간으로 R&D분야가 후퇴해선 안될 일이다.

현재 기술원 운전대를 잡고 있는 남광희 원장은 취임 10개월밖에 안됐지만 자리에 연연하지 말아야 한다.

기술원이 작금의 위기상황을 돌파하고 재도약 기회를 얻고자 한다면 이제 남 원장과 전 직원들은 환골탈태(換骨奪胎)의 마음과 행동을 보여줄 때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2018년 확정, GTX 개통 수혜지 ‘관심’
2
억대 프리미엄 따라오는 분양가상한제 아파트, 하남 포웰시티 주목
3
전포동 첫 재개발 '서면 아이파크' 조기완판 기대
4
[포토] 경북 포항서 5.5 지진 발생···서점 책 쏟아져
5
규제 무풍 안양, 풍선효과에 부동산 시장 '들썩'
6
국토정보공사 "공간정보가 국민 안전을 지킵니다"
7
세종시 아파트값 3.3㎡당 1,000만원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