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 국회는 지금
미래안보포럼, '핵방호 시설 점검 정책세미나’ 7일 개최김중로 의원 “국민 안전 위해 대피시설 구축방법 모색 필요”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3  17:58: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핵전쟁이 일어났을 때를 대비한 핵 방호시설이 국내에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민 안전과 직결, 전면적인 안전개혁 시스템에 대한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핵 방호시설 실태점검과 구축에 대한 세미나가 국회에서 열린다.

국회 미래안보포럼 대표의원인 김중로 의원은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핵무기 위협에 대응하는 핵방호 시설 점검’ 정책 세미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김중로 의원은 “핵무기 및 방사능 위협은 대피시설 구축을 통해 크게 감소시킬 수 있다”며 “이번 핵방호 세미나를 통해 핵 방호시설의 현황과 보완대책을 면밀히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핵방호시설과 관련된 정부·군·민간 전문가가 총출동한다. 서균렬 서울대학교 원자핵공학과 교수가 ‘대한민국 핵방호 시설현황 및 보완대책’이라는 주제로 주제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측 대표로 이상근 행정안전부 민방위심의관, 군(軍)측 대표로 박재민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이 토론에 나선다. 이외에 박휘락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교수, 윤상호 기자가 토론자로 발표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김중로 의원실과 미래안보포럼에서 추진하고 있는 안보점검시리즈의 1차 정책세미나다.

미래안보포럼은 이후 이달 1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킬체인(Kill-Chain)의 핵심감시자산조기구축’이란 주제로 2차 입법공청회를, 29일에는 ‘국가안보와 국민의 재산권보호, 그 접점은 어디인가?’란 주제로 3차 정책토론회를 차례로 개최할 예정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 김중로 의원은 “11월 한 달 동안 3차례에 걸쳐서 미래안보포럼 안보점검 시리즈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북한의 핵도발로 인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안보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계속해서 수렴하는 등 현안 파악과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부산시, 시민참여형 2030 도시기본계획 확정
2
조건 없는 틈새 투자처 '전주 에코시티 데시앙네스트'
3
아파트 ‘한파’, 상가 투자 ‘훈풍’… 교통망 구축 등 개발호재에 청라국제도시 상권 재조명
4
속초 최상의 조망 '속초 조양동휴먼빌' 선착순 계약 순항
5
지질 특성 무시한 설계가 지진 피해 키웠다
6
소비자 선호도 1등 아파트 브랜드, '힐스테이트 연제' 조기완판 기대
7
우수한 교육환경 갖춘 아파트 'e편한세상 대전 에코포레'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