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자재&장비
LG하우시스, 업계 최초 바닥재·벽지 ‘EPD 인증’ 획득환경성적표지… 15개 제품 해당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3  11:05: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서울 논현동 가구거리에 위치한 LG하우시스의 플래그십 스토어 '지인스퀘어'에서 방문객들이 환경성적표지(EPD) 인증을 획득한 지아소리잠 바닥재, 지아벽지 프레쉬 등 친환경 제품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LG하우시스(오장수)의 바닥재·벽지 등 15개 건축자재 제품이 ‘환경성적표지(EPD)’ 인증을 획득했다.

‘환경성적표지(EPD)’는 친환경 소비문화를 장려하기 위한 취지에서 환경부가 주관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운영하고 있는 제품의 환경정보 공개 제도로, 제품의 생산부터 유통, 소비, 폐기까지의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6대 지표(탄소발자국·오존층영향·산성화·부영양화·광화학스모그·자원발자국)로 평가해 제품에 표시한다.

LG하우시스는 이번에 지아소리잠·강마루 등 주거용 바닥재와 EQ플로어·마제스타 등 상업용 바닥재, 지아벽지프레쉬·숨타일 등 벽장재까지 총 15개 제품이 환경성적표지(EPD) 인증을 획득했다.

시트·타일(PVC) 바닥재와 마루, 벽지는 업계 최초로 환경성적표지(EPD) 인증을 획득하게 됐다.

지난 4월 이 인증을 획득한 PF단열재에 이어 이번에 15개 제품에 인증을 추가, 총 16개로 건축자재 업계에서 가장 많은 환경성적표지(EPD) 인증 제품을 보유하게 됐다.

LG하우시스는 건축물에 환경성적표지(EPD)를 획득한 자재를 적용할 경우 녹색건축인증(G-SEED) 평가시 가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인증 제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에 녹색건축인증 의무대상인 1,0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과 공공건축물 등을 중심으로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한 제품의 영업 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LG하우시스는 환경성적표지(EPD)를 비롯해 환경마크, HB마크 등 녹색건축인증시 가점을 받을 수 있는 관련 인증을 취득한 총 130여개의 친환경성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LG하우시스 장식재사업부장 박귀봉 상무는 “바닥재와 벽지 등 건축자재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분석해 이번에 대거 환경성적표지(EDP)를 획득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제품의 환경정보 공개에 적극 참여해 건축자재 시장에서 친환경 소비문화가 확산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2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3
삼성물산-현대ENG-삼우씨엠, 건설사 취업인기 부문별 1위
4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5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6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7
하남 포웰시티, 미세먼지 걱정 없는 아파트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