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환경
올 환경부 국감, 4대강사업 및 물관리일원화 초점여당 의원, 4대강 사업 적폐 규정 총공세 예상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3  10:26: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선병규 기자] 오늘부터 환경부 본부를 시작으로 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분야 국정감사가 진행된다.

올해 국감은 최근 쟁점인 물관리 일원화를 비롯해 4대강 후속 조치, 미세먼지, 가습기 살균제 문제 등이 도마위에 오를 전망이다.

특히, 여당은 이명박 정부가 추진했던 4대강 사업을 ‘적폐’로 규정함으로써 사업이후 심각해진 수질오염 실태에 공세를 퍼부을 계획이다.

국감에 앞서 국회 환노위 소속 위원들이 환경부에 요구한 자료는 4대강 하천 녹조발생현황, 보개방 전후 수질비교자료, 6개보 개방에 따른 수질개선 예상 목표치 등이다.

이와함께 문재인 정부 출범후 드라이브를 걸고 있지만 정부조직법 개정 지연으로 지지부진한 물관리 일원화에 대해서도 국감서 다룰 예정이다.


-국회 환노위 환경분야 감사일정
10월13일 환경부 (세종시)
10월17일 기상청 및 6개 지방기상청 등(국회)
10월19일 한강유역환경청 등 7개 지방환경청(영산강유역환경청)
10월24일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자원관, 화학물질안전원, 한국환경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 환경산업기술원, 국립생태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한국상하수도협회 등(인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10월30일 환경부, 기상청 (국회)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2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3
삼성물산-현대ENG-삼우씨엠, 건설사 취업인기 부문별 1위
4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5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6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7
하남 포웰시티, 미세먼지 걱정 없는 아파트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