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LH, 공사·용역 심사평가 공정성 강화대책 시행10월 16일 이후 모든 공사·용역 업체선정에 적용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3  09:36: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LH는 공사, 용역의 업체선정과정 발생할 수 있는 비리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심사평가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심사평가 강화대책은 심사위원 POOL 확대, 내부위원 비율축소, 외국전문가 심사활용, 심사 개시 후 심사위원 공개 및 동행조 운영 등 다양한 대책이 포함되어 있다.

우선 내부심사위원 범위를 실무경험이 풍부한 차장급 직원까지 확대하고, 그 비율을 대폭 축소했으며, 일부 전문심사에는 해당 분야 외국전문가를 외부위원에 포함시켜 공정성 확보에 심혈을 기울였다.

입찰업체 관련자는 공사 출입이 전면 제한되며, 공적업무로 방문시에는 출입명찰을 패용하고 담당직원이 동행해야만 입장이 허용된다. 이는 내부위원과의 사전 접촉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다.

또한, 심사위원 선정 과정도 더욱 엄격히 관리된다. 투명성 강화를 위해 입찰참여업체 관계자 참관하에 추첨을 통해 심사위원을 선정하고, 선정 결과는 심사개시 전까지 비공개로 진행된다.

심사위원 선정 즉시 감사실 직원이 동행해 업체의 심사위원 사전접촉을 예방하고, 심사위원 선정의 투명성과 심사의 공정성을 모두 확보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또한, ‘LH공정휘슬 APP’을 활용해 위원사전 접촉 등 규정위반 사례에 대한 익명신고를 활성화하고 해당업체에는 감점 등 패널티를 부여할 계획이다.

오승식 LH 기술심사단장은 “이번 심사평가 공정성 강화대책 시행을 계기로 심사평가 전 분야에서 비리발생 요인을 제도적으로 차단하겠다”며, “모든 직원이 공정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정정당당한 조직문화를 조성하여 대국민 신뢰도를 제고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2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3
삼성물산-현대ENG-삼우씨엠, 건설사 취업인기 부문별 1위
4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5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6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7
하남 포웰시티, 미세먼지 걱정 없는 아파트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