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환경
소음·진동 및 먹는물 환경측정기 검사기관 1곳 추가한국산업기술시험원(진주시)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5  09:36: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선병규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은 대기 및 수질 분야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진주본원)을 소음·진동 및 먹는물 분야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으로 이달 15일부터 새로 추가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경남 진주시에 위치한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 소음·진동 분야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으로 추가 지정됨에 따라 영‧호남 지역의 관련 분야 정도검사 민원이 다소 해결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동안 소음·진동 분야 환경측정기기 검사는 인천시에 위치한 한국환경공단과 국립환경과학원에서만 받을 수 있어 수도권에서 거리가 먼 영‧호남 지역 80여 곳에 이르는 소음·진동 측정 사업체의 불편함이 컸다.

이번 영‧호남 지역 소음·진동 분야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 신규 지정으로 관련 사업체는 환경측정기기를 수도권까지 이송하지 않아도 돼 장비 이송 비용이나 시간을 아낄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먹는물 분야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으로도 추가됨에 따라 기존에 전국에 4곳인 먹는물 분야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도 총 5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환경산업기술시험원 진주본원은 ‘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에서 지정하는 기술 인력, 숙련도 및 시설, 장비 등을 갖춘 곳으로 이번 추가 지정에 따라 영‧호남 지역을 대상으로 대기, 수질, 소음‧진동, 먹는물 등 4개 분야의 환경측정기기 성능시험 및 정도검사 업무를 맡게 됐다.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이란 환경측정기기의 정확성과 통일성을 확보하기 위해 환경측정기기의 성능시험과 정도검사 업무를 수행하는 곳으로 전국에 7개 기관이 있다.

최종우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측정분석센터장은 “진주시에 소음·진동 및 먹는물 분야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이 신설됨에 따라 남부지방의 관련 사업체가 신속한 환경측정기기 시험·검사 절차와 지역 밀착 기술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2017 철도의 날] 대한민국 철도정책-국토교통부
2
현대건설·대림산업, '고덕 아르테온' 10월 분양···고덕 새 랜드마크 부상 '기대'
3
[2017 철도의 날] 노인 무임승차, 적자주범 Vs. 교통 복지 '대립각'
4
[인터뷰] 김형욱 철도영업본부장 "현대로템, 고부가가치 산업 견인···해외사업 성공수행 만전"
5
호반건설, 사랑의 쌀 전달 사회공헌 박차
6
철도공단 수도권본부, 경춘선 폐선 유휴부지 태양광발전 추진
7
“철도박물관 주말 나들이 어떠세요?”···17日 무료입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