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교통
KTX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아시아나항공 입점···FSC 첫 입점 '쾌거'코레일·아시아나 11일 MOU 체결···탑승수속·수하물 위탁 서비스 제공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6:47: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코레일은 11일 KTX광명역 회의실에서 아시아나항공과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운영 활성화를 위한 MOU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안병호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과 남기형 아시아나항공 여객지원담당 상무가 체결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대형항공사(FSC, Full Service Carrier)로는 처음으로 KTX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 입점한다. 이로써 저비용항공사(LCC, Low Cost Carrier)뿐 아니라 FSC도 자리를 잡아 명실상부한 대표 도심공항터미널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11일 아시아나항공과 광명역 회의실에서 ‘KTX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운영 활성화를 위한 MOU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안병호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 남기형 아시아나항공 여객지원담당 상무가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앞으로 아시아나항공은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개장에 맞춰 탑승수속과 수하물 위탁 등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밖에 양 기관은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운영활성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코레일은 아시아나항공이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 입점을 확정함에 따라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이용객은 대형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품격 있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코레일 안병호 여객사업본부장은 “KTX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서 탑승수속을 받으면 인천공항에서 외교관과 항공승무원 전용출입구를 이용할 수 있어 출국에 소요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 여유로운 출국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은 향후 공항버스가 정식 개통되면 지방 및 수도권 남부지역의 인천공항 접근성과 해외여행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경기도 전세가율 1위 의왕시 '의왕 백운밸리 제일풍경채 에코&블루' 관심
2
여의도 출퇴근 편리한 아파트, 한화건설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3
8.2 부동산 대책 역풍 피하자…발목잡힌 투자자자들 상가 ‘청라스퀘어7’ 주목
4
호반건설 '배곧신도시 아브뉴프랑 센트럴'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5
대한민국 땅값, 1인당 GDP보다 3배 이상 더 올라
6
현대로템, 1천116억 규모 코레일 전동차 128량 낙찰···승객 안전성 대폭 향상
7
정동영 의원, “고속도로, 국가자산 제대로 관리해야”